4
부산메디클럽

고소득 자영업자 세금 탈루 심각

2013년 추징세액 617억…62% 증가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5-01-25 19:41:06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의사와 변호사 등 고소득 전문직과 개인사업자들이 2013년에만 600억 원대의 부가가치세를 추징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추징세액도 급증하는 추세다. 매출과 매입 조작 등의 방법으로 부가가치세를 축소 신고했다가 국세청의 사후 검증에 걸린 것이다. 

25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오제세 의원실이 제출한 '부가가치세 납부 사후검증 자료'에 따르면 고소득 전문직과 개인사업자 1만5082명을 상대로 부가가치세 납부 사후 검증을 실시한 결과, 2013년 추징세액이 617억 원에 달했다. 이는 2012년 9681명을 대상으로 사후 검증을 실시해 379억 원을 추징한 것과 비교해 추징세액이 62.7% 증가한 것이다.

국세청은 2011년에도 2012년과 비슷한 9640명을 상대로 사후 검증을 벌여 114억 원을 추징해 매년 추징세액이 급증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국세청의 사후 검증이 강화되기도 했지만 고소득 전문직과 개인사업자들의 탈세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방증한다. 

부가가치세는 과세표준의 10%인 매출세액에서 매입액의 10%인 매입세액을 공제한 뒤 납부세액을 산출하는데, 매출을 누락하거나 매입을 과다하게 신고해 추징을 당한 것이다. 지난해 상반기 고소득 전문직과 개인사업자의 소득적출률은 44.0%에 달할 정도로 축소 신고가 이뤄지고 있다. 

소득적출률은 국세청이 탈루 가능성이 큰 일부 고소득 개인사업자에 대한 기획 세무조사를 통해 적발한 탈루 소득이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소득적출률은 2011년 37.5%, 2012년 39.4%로 30%대 였지만, 지난해(47.0%)부터 40%대를 넘어섰다.

이에 국세청은 사후 검증을 강화하기보다 사전에 과세자료를 제공해 고소득자의 자진 납세를 유도하는 방향으로 탈세를 줄이기로 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