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말로만 '관피아' 척결…금융권 '낙하산' 여전

사외이사 10명 중 4명 관료출신, 기재부·법조계·금감원 출신순

  • 국제신문
  •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  |  입력 : 2014-12-24 20:15:02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신규 선임된 금융권 사외이사 10명 중 4명은 관료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월호 사태 이후 공직 사회 전반에 걸친 정부의 '관피아 척결' 방침에도 금융권에서는 기획재정부 등 경제부처 출신 인사의 '낙하산' 관행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 기관인 'CEO스코어'는 자산 규모 2조 원 이상인 118개 금융사 중 명단이 공개된 88곳의 올 3분기 사외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신규 선임된 120명 가운데 관료 출신이 47명(39.2%)에 달했다고 24일 밝혔다. 나머지는 학계(25.8%)와 재계(20%), 언론(9.2%) 출신 등의 인사였다. 신규 선임 사외이사(120명)와 기존의 사외이사(219명)를 합치면 339명 중 125명(36.6%)이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계는 104명으로 31%를 차지했고, 재계(64명·19%)와 언론(21명·6%), 법조(8명·2.4%), 기타(17명·5.1%)가 뒤를 이었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 125명을 출신 기관별로 보면 기재부가 34명(27.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법원·검찰 등 법조계(25명·20%), 금융감독원(13명·10.4%), 한국은행(8명·6.4%), 청와대(7명·5.6%) 등의 순이었다.

금융사별로는 동부생명보험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 보험사는 2012년 3분기 3명의 사외이사 중 1명만 관료 출신이었으나 올 3분기에는 3명 전원이 관료를 지낸 인물로 채워졌다. 삼성생명보험은 4명 중 3명, BS금융지주는 5명 중 3명, 경남은행·교보증권·농협금융지주·동부화재해상보험·KDB캐피탈·유진투자증권은 3명 중 2명이 관료 출신이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