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의 맛 세계로 가다 <상> 오복식품

"러시아 현지서 '간장의 대명사' 명성"

  • 국제신문
  • 박호걸 기자 rafael@kookje.co.kr
  •  |  입력 : 2014-08-26 19:16:24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6일 부산 사하구 감천동 오복식품 장류 연구소에서 채경석 대표가 '오복양조 황가'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김동하 기자 kimdh@kookje.co.kr
음식은 문화이므로 해외수출이 지극히 어렵다. 하지만 최근 부산의 식품제조업체들이 잇달아 수출에 성공하면서 부산의 맛이 세계로 뻗어 나가고 있다. 부산 식품업체들은 국제박람회, 정책자금지원, 수출물류비 및 K-Food 등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사업을 통해 수출에 성공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aT와의 사업연계로 수출 성공 스토리를 쓰고 있는 기업을 소개한다.

- 1952년 설립 부산 장류 생산업체
- 수출액 한해 140만 달러 기록
- 소금만 먹던 러시아에 간장 보급
- 카자흐스탄·독일·중동까지 진출

- aT 자금·정보 지원 덕
- 금리 싼 농산물안정기금 활용
- KATI서 세계 수출 동향 습득

"중국 베트남 등 쌀을 소비하는 국가는 잠재적인 수출 대상국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산의 대표 장류 생산업체 (주)오복식품 채경석(66) 대표는 "수출액이 느리지만 꾸준하게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0년 127만 달러, 2011년 135만 달러, 2012년 140만 달러를 해외로 수출했다. 또 최근에는 오복식품의 최대 수출국인 러시아를 넘어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와 독일, 중동까지 진출하고 있다.

오복식품의 전체 매출은 2011년 300억 원, 2012년 304억 원, 지난해 305억 원으로 꾸준히 300억 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오복식품이 이런 실적을 유지할 수 있었던 데는 aT의 도움이 컸다. 먼저 자금 측면에서 aT는 오복식품에 우수농식품 구매지원자금을 지원했다. 농산물가격안정기금을 싼 금리로 대출해주는 이 지원사업은 대출금의 50% 이상을 국산 농식품을 수매하는데 써야 하고, 가공된 식품의 50% 이상을 수출해야 한다. 오복식품은 이 자금을 활용해 콩과 고추 등을 사들여 장으로 가공한 뒤 적극적으로 수출길을 열었다.

이 과정에서 aT가 운영하는 농수산식품수출지원정보(KATI)의 도움도 받았다. 채 대표는 "수출하기 어려운 장류를 세계 각국에 수출할 수 있었던 것은 KATI를 통해 전 세계의 수출 동향과 수출정보를 접하면서 현지의 시장성을 판단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오복식품 전체 수출의 91.7%를 차지하는 곳은 러시아다. 러시아는 원래 간장을 먹지 않는 나라로 소금을 활용한 요리법이 대표적이었다. 하지만 오복식품은 러시아가 감자와 쌀을 주식으로 먹기 때문에 잠재력이 높은 수출국으로 보고 1995년부터 시장을 개척했다. 채 대표는 "러시아 사람들은 간장 맛을 잘 모르니 가격을 낮춰달라는 바이어의 요구가 있었지만, 맛에 대한 신념으로 소비자 신뢰를 획득한 것이 주효했다"며 "지금 러시아에서는 '오복'이 간장을 뜻하는 대명사가 됐다"고 말했다.

오복식품의 장은 50년 장인정신과 정도경영의 결정체다. 채 대표는 1952년에 설립된 오복식품을 부친인 고 채동욱 씨부터 1974년에 물려받았다. 고지식하고 변칙을 몰랐던 부친의 성격을 그대로 빼닮은 채 대표는 매일 장맛을 보며 연구실 직원들과 토론한다. 채 대표는 "같은 재료를 쓰더라도 주부의 정성과 솜씨에 음식의 맛이 달라지는 것처럼 장도 오너가 직접 해야 애정이 생긴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몽골 중국 남미 등 새로운 시장으로 진출하고 간장뿐만 아니라 고추장 된장 등 다양한 장류의 외국 수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오늘의 날씨- 2020년 7월 10일
  2. 2광주 대규모 확산에 당국 긴장…국민 3055명 중 항체 보유 1명
  3. 3울산 모든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4. 4[서상균 그림창] 허사
  5. 5동서대 신규 세종학당, 미국 세인트메리대 설립
  6. 6고진호 ㈜퓨트로닉 회장, 해운대구에 성금 3000만 원 기탁
  7. 7“이젠 나균안”…나종덕, 롯데 개명 성공계보 이을까
  8. 8‘상승세’ 부산, 10일 홈 첫 승 사냥 나선다
  9. 9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227> 편도암 김성일 씨
  10. 10화명·삼락공원 물놀이장 올 여름 쉽니다
  1. 1‘추미애 입장문’ 최강욱에 유출 논란…주호영 “이게 국정농단”
  2. 2여권서도 김현미 경질론
  3. 3통합당 원내투쟁 시험대…김창룡 경찰청장 후보 ‘송곳 검증’ 벼른다
  4. 4서훈 “북미대화 재개 노력해달라”
  5. 5합천댐 물 끌어오나…정부, 부산 식수 대책 이르면 내달 발표
  6. 6서울 아파트 후폭풍…박민식·유재중·이진복 “출마 땐 처분”
  7. 7남보다 못한 우리편…시의회 의장선거 여당 반란표가 11표
  8. 8부산시장 보궐 선거에 '서울 아파트' 쟁점 점화
  9. 9윤석열 “수사지휘 존중…독립수사본부 꾸리겠다”
  10. 10정세균 “한 채 남기고 다 팔아라”…당·정·청 고위직에 부동산 ‘역풍’
  1. 1부산항 안전 항만 통합플랫폼 개발 추진
  2. 2선박용 디지털 레이더 국산화, 부산지역 해양업체 힘 보탠다
  3. 3남해 문항마을 ‘漁울림마을’ 최우수
  4. 4KRISO, 선박 온실가스 감축 국제조직 가입
  5. 5노동계 9430원 인하안 제시, 경영계는 8500원으로 맞서
  6. 6각종 해상정보 수록 남해안항로지 개정 위해 32개 항만·항로 조사
  7. 7금융·증시 동향
  8. 8주가지수- 2020년 7월 9일
  9. 9연금복권 720 제 10회
  10. 10아파트 두 채 합한 가격, 6억(공시지가) 넘으면 종부세 대상될 듯
  1. 1박원순 시장 실종 신고…딸 “유언 같은 말 남기고 나가”
  2. 2박원순, 모든 일정 취소하고 오전 10시께 배낭 메고 나가
  3. 3경찰 “박원순 시신 발견 보도는 오보”
  4. 4 전국 구름 많고 무더위...‘제주·남부 장맛비 시작’
  5. 5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50명…지역발생>해외유입
  6. 6경남도교육청, 관내 현직교사가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카, 대책마련 나서
  7. 7인천 50대 여성 코로나19 양성 판정...‘성남 확진자 동료’
  8. 8은수미 시장직 유지 … 대법 “원심판결 위법” 파기환송
  9. 9경찰, 성범죄자 등 신상 공개 사이트 ‘디지털 교도소’ 내사 착수
  10. 10부산경찰, 해운대 미군 폭죽난동 엄정 대응
  1. 1‘상승세’ 부산, 10일 홈 첫 승 사냥 나선다
  2. 2“이젠 나균안”…나종덕, 롯데 개명 성공계보 이을까
  3. 3김세영·김효주 “LPGA 투어 복귀, 아직 계획 없어”
  4. 4부산·경남 2년제 대학, 야구부 창단 바람 솔솔
  5. 5이강인 ‘2호 골’ 드디어 터졌다 … 발렌시아 구한 감아 차기
  6. 6불펜 악몽 ‘롯데시네마’ 또 돌아왔다
  7. 7'야구로 하나되자' 롯데, 2차 응원 전한다
  8. 8286일 만에 터진 이강인 ‘극장골’
  9. 9손흥민 박지성 홍명보 이영표, AFC 팬투표 월드컵 베스트 11
  10. 10류현진, 마스크 쓰고 캐치볼 훈련
우리은행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서브원
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와이에이치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