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증시 단상] 장·단기 투자 일본을 교훈 삼아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4-06-08 20:36:29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내 주식시장은 변동성이 낮고, 주도주없이 종목장만 활발한 상황이다. 이러한 때에는 무조건 방망이를 짧게 쥐는 것이 단기적인 대응법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장기 투자를 하는 경우라면 더 큰 그림을 그릴 필요가 있다. 여기서 주목하는 사례는 일본이다.

일본은 국내보다 먼저 저성장 저금리 고령화를 경험했으므로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다. 첫째 인구가 감소하는 국면에서 소비시장의 무한정 확대는 기대하기 어렵다. 가계부채가 소득증가율보다 빨라 민간소비 위축이 이어지는 가운데 내수시장에 안주했던 일본 기업들은 도태되는 과정을 보였다. 수출주는 내수시장의 정체, 저성장의 트랩을 해외진출로 돌파할 수 있다. 해외에서도 상표인지도가 높은 삼성전자, 현대차 같은 기업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둘째 일본은 잃어버린 20년을 통해 장기적인 가격조정을 보였고, 이 시기를 통해 외국인 투자자의 시장영향력이 높아지면서 '배당'이라는 주주 환원 정책이 강화됐다. 국내의 경우에도 국민연금을 포함한 공적연금 자산이 크게 늘고 있고, 사적연금·장기투자를 지향하는 기관투자가의 영향력이 강화되는 추세이므로 고배당주 및 배당성장주에 관심을 두어야 할 것이다. 하이트진로 KT&G 코웨이 등을 들 수 있다.

셋째 소비환경이 변화하면서 유통산업도 변하고 있다. 1인 가구 및 노인가구의 증가로 근거리에 위치한 유통업의 인기가 높다.

또 삶의 질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젊음과 아름다움을 추구하며 건강까지 아우르는 힐링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BGF리테일 GS리테일 등이다.

시장을 읽기 힘들 때 과거를 되짚어보는 이유는 역사를 통해 새로운 방향성의 힌트를 찾기 위해서다. 물론 한국과 일본의 경제는 엄연히 차이가 있지만, 후발자 입장에서 우리의 위치를 확인하고 유사한 부분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시장이 부진할수록 투자자는 좀 더 부지런해져야 한다. 일본에서 '투자의 신'으로 불리는 고레카와 긴조는 자신의 투자원칙인 '거북이 삼 원칙'을 통해 "경제, 시세의 동향으로부터 눈을 떼지 말고, 스스로 공부하라"고 조언했다.

최재홍 현대증권 구포지점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