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제신문금융센터

'부산판 꿈의 직장' 리노공업, 내년 수출 5000만불 도전

올 3000만불 수출탑 영예

  • 국제신문
  • 이은정 기자 ejlee@kookje.co.kr
  •  |  입력 : 2013-12-17 20:48:29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쾌적한 공장시설과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리노공업의 부산 강서구 미음산단 신사옥 전경. 김동하 기자 kimdh@kookje.co.kr
- 골프장·온돌방 등 편의시설
- 외국인 바이어 "5성급 공장"
- 직원 장기근속·초고속 성장

구글은 세계 직장인들이 바라는 꿈의 직장이다. 25개가 넘는 식당에서 세계 각국 메뉴로 공짜 점심을 먹고 각종 취미생활이 가능한 곳, 고급카페보다 쾌적한 공간에서 기발한 아이디어를 내놓을 수 있다.

부산에도 이런 기업이 있다면 어떨까. 지난 8월 송정동에서 미음산단으로 이전한 리노공업이 다양한 복지시설로 '부산판 꿈의 직장'으로 회자되고 있다. 5성급 호텔같은 근무 환경을 갖춘 리노공업은 이달 초 무역의 날 행사에서 수출 3000만불탑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17일 부산시 강서구 미음산단로 105번길 리노공업 사옥 입구에 들어서자 '미술작품' 같은 경비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주선 모양의 2층 건물에는 운전기사와 경비들의 휴식공간과 사무공간이 있다. 건설비의 일정비율을 미술품으로 설치해야 하는 '1% 미술법'을 제대로 활용하자는 리노공업 이채윤 대표의 아이디어가 숨어있다. 직원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주면서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조형물 경비실'을 만든 것이다. 경비실을 지나자 큰 연못과 골프 그린, 벙커가 눈에 띈다. 직원들이 휴식하는 동안 골프 연습을 할 수 있도록 골프장 시설을 마련했다. 골프가 대중화된 만큼 직원들이 쉽게 배울 수 있도록 실내시설도 갖췄다.

1만6528㎡(5000평) 부지에 3층 규모의 공장 입구로 들어서자 호텔같은 시설에 눈이 휘둥그레진다. 첨단부품인 반도체의 불량을 검사하는 바늘을 만드는 직원들의 표정에 힘든 기색은 찾아보기 힘들다. 최첨단 시설을 갖춘 쾌적한 공장을 둘러본 외국인 바이어들은 '5성급 공장'이라고 입을 모은다. 깨끗하고 아늑한 화장실은 '아이디어 뱅크'로 불린다. 사무실이나 공장 입구마다 '물어봐라'는 문구를 붙여놔 직원들이 서로 묻고 생각을 나누도록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신사옥을 만들 때 '직원들의 집'을 짓는다는 생각으로 공을 들였다. 661㎡(200평)규모의 레스토랑에서는 점심, 저녁으로 호텔식 식사를 할 수 있다. 중년 여성 사원이 많기 때문에 점심시간이나 휴식시간에 단잠을 잘 수 있도록 대형 온돌방도 갖췄다. 330명 직원 중 120명이 여성이다. '아줌마 사원'을 중요시하는 회사 방침에 따라 각종 편의시설과 복지혜택을 제공해 여성 사원 대부분이 20년 이상 장기근속을 한다.

공장을 둘러본 후 궁금증이 생겼다. 공단 주변의 골칫거리인 주차 공간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옥상 위로 올라가자 궁금증이 풀렸다. 옥상 위에는 자동차 25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이 마련돼 있었다.
직원 편의시설뿐 아니라 민주적인 회사 운영도 고속 성장의 발판이 됐다. 승진은 대표의 입김이 아닌 평사원이나 동료들의 평가로 결정된다. 신입사원 선발도 직원들의 면접을 통과해야 가능하다.

이처럼 근무 환경이 좋은 리노공업은 경영 실적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고 있다. 영업이익률이 10년 평균 35%에 달할 만큼 고성장을 하고 있다. 올해 매출은 지난해(752억 원)를 크게 웃도는 800억 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이달 초 수출 3000만불탑을 받은 이 회사 직원들은 내년에는 수출 5000만불탑을 받겠다는 각오로 뛰고 있다. 쾌적한 환경에 스스로 생각하고 즐겁게 일하는 구글식 경영에서 리노공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었다.


▶리노공업은 1978년 비닐봉투에서 시작해 20년간 헤드폰 부품, 카메라 케이스 등 6번의 업종 변경을 거쳐 첨단부품인 반도체 불량을 검사하는 바늘, 초음파프로브와 같은 헬스케어 제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제품의 설계부터 정밀가공, 도급, 조립 등 전 과정을 일괄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2001년 코스닥에 상장된 리노공업은 삼성 뿐 아니라 독일 지멘스 등 국내외 300개 업체와 거래를 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신의 직장을 뚫은 지역 청년들
한국남부발전 김민성 씨
연구하는 중소기업
일주지앤에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