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도시환경정비사업 대상지 3곳 늘어

市, 2020 기본계획 변경안 확정…재정비촉진 3개 지구 23개소

  • 국제신문
  •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  입력 : 2012-11-22 20:56:06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괴정·충무, 주민의견 반영 조정

부산시 도시정비 사업 대상이 크게 바뀐다. 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가 해제되고 일반 재개발 지역도 사업이 지지부진하면서 정리할 필요가 생겼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2010년 마련한 '2020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에 따라 367개 지역을 대상으로 했으나 최근 이를 변경해 총 370곳으로 늘리는 변경안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재정비촉진지구는 5개 지구 40개소에서 3개 지구 23개소로 줄였다.

기본계획상 정비구역이 3곳 증가한 것은 재정비촉진지구에서 해제된 괴정과 충무지구를 기본계획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원래 정비 대상 7곳이던 충무지구는 그대로 반영했고, 10곳이던 괴정지구는 8곳을 해제하고 2곳만 살렸다. 충무지구는 구청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했고, 괴정지구는 도시정비법상 정비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곳이 대거 탈락했다.

충무지구를 관할하는 서구청은 설명회를 열어 주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방식으로 재정비촉진지구를 해제하고 이를 정비계획에 편입했다. 괴정지구는 시가 직접 일부 대상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하지만 탈락한 대상지 일부는 의견 수렴 방식이 잘못됐다며 주민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재건축 대상이던 영주시민아파트는 주거환경개선사업 대상지로 변경됐고, 좌천 시영아파트는 주거환경개선사업지에 새로 포함됐다.

주민들이 해제를 요구하는 정비 대상지 가운데는 7곳이 해제 지역으로 확정됐다. 금정구 장전2·4, 사하구 감천1, 남구 우암4, 북구 구포9 등 주택재개발 5곳과 중구 남포1, 동래구 온천1 등 도시환경정비 2곳이다. 최근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해제 절차를 밟은 초량1-2구역 등 3곳이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추가로 해제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이로써 2020 기본계획에서 11곳이 정비구역으로 새롭게 지정되고 8곳이 해제돼 최종적으로 3곳이 늘어났다. 시는 이번 변경안에 대해 시의회 의견 청취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고시할 예정이다.

부산시 조승호 건축정책관은 "사업성이 떨어진 곳을 해제 구역으로 변경하지 않으면 도시가스 공급이 제한되는 등 민원이 발생할 우려가 많다"고 말했다.

2020 기본계획 변경안

주택재개발

145(148)

주택재건축

81(80)

도시환경정비

19(21)

주거환경개선

125(118)

370(367)

※괄호는 원안  ※자료 :부산시 


도시 재정비 해제 구역

주택재개발(5)

금정구 장전2·4, 사하구 감천1, 남구 우암4, 
북구 구포9

도시환경정비(2)

중구 남포1, 동래구 온천1

※자료 :부산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시장조성자, 선진국형 시장을 만들다
부산 경제 미래 이끈다
부산세광식품 김용태 전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