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항선 목메어 불러봐도 'Pusan'

영문표기 'Busan' 변경 12년, 항만 글로벌 터미널들 약칭

  • 국제신문
  • 오광수 기자 inmin@kookje.co.kr
  •  |  입력 : 2012-04-24 21:12:03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여전히 DPCT·PNC 등 'P'써
- 시, 오늘 변경 협조 공식요청
- 운영사 "고유명사… 못 바꿔"

한글의 로마자 표기법에 관한 문화관광부 고시(2000년 7월 7일)에 따라 부산의 영문 표기가 'Pusan'에서 'Busan'으로 바뀐 지 올해로 12년째. 대부분은 'P'에서 'B'로 바뀌었지만 부산항 글로벌 터미널들은 여전히 'Pusan'이다. DPCT(Dongbu Pusan Container Terminal·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 PNC(Pusan Newport Co·부산신항만), PNIT(Pusan Newport International Terminal·부산신항국제터미널), HPNT(Hyundai Pusan Newport Terminal·현대부산신항만) 등으로 'P'를 고수하고 있다. 엇비슷한 이름만큼이나 혼선을 빚고 있는 것이다. 부산대학교(Pusan Nationial University)도 마찬가지다.

문제는 같은 부산항에서도 'P'와 'B'가 뒤섞여 있다는 것이다. 국내 컨테이너 전용부두 1호인 자성대부두 운영사는 HPCT(Hutchison Busan Container Terminal)이다. 대한통운의 신선대부두는 KBCT(Korea express Busan Container Terminal)이며, 올해 1월 문을 연 부산신항컨테이너터미널은 BNCT(Busan Newport Container Terminal)이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고심 끝에 PIFF(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BIFF로, 부산은행도 'Pusan'에서 'Busan'으로 각각 바뀌었다.

이러한 가운데 부산시가 나섰다. 부산시는 25일 오후 시와 부산해양항만청,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부산항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양항만행정협의회'의 안건으로 '항만 터미널 운영사 영문 명칭 변경 협조'건을 제출한다. 항만 터미널 운영사 측에 영문 명칭 변경을 공식 요청하는 것이다. 글로벌 해양도시로의 도시 브랜드 'Busan'을 홍보하는 데 어려움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해당 운영사들은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부산항에서 가장 많은 물동량을 처리하는 PNC의 관계자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PNC는 이미 전 세계 항만물류업계에 고유명사처럼 인식돼 있어 명칭을 바꾸기 어렵다. 'P'는 'Pusan'이 아니라 PNC 자체의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기자수첩] 부산경찰 내부 성범죄 ‘쉬쉬’…피해자 인권 뒤 숨지말라 /박호걸
  2. 2부산 돼지국밥집 유명 BJ 방송중 카메라에 딱 찍힌 ‘깍두기 재사용’
  3. 31명 뽑는 영화의전당 일반직, 189명 몰려 ‘바늘 구멍 뚫기’
  4. 4장인화, 부산 ‘경제수장’ 출사표…송정석과 2파전
  5. 5[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친문, 이재명 때리기…공멸 부른 ‘친박의 김무성 견제’ 닮아
  6. 6여성혐오 유발 안전표어…태영건설 안내판에 시민 공분
  7. 7가덕신공항시대 글로벌 혁신의 리더 원한다
  8. 8부산 ‘관광비행 수학여행’ 본격화…위기의 항공업계 새 활로 가능성
  9. 9LG메트로시티 리모델링 설계 우선협상대상자에 ‘희림’
  10. 10가덕도 SOC 공사 올스톱…주민 “생존권 보장하라”
  1. 1[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친문, 이재명 때리기…공멸 부른 ‘친박의 김무성 견제’ 닮아
  2. 2가덕신공항시대 글로벌 혁신의 리더 원한다
  3. 3[4·7 현장 '줌인'] “朴 자질 검증” 선공 날린 김영춘, “내가 할 소리” 되받아친 박형준
  4. 4여당 “LH 자체조사” 진화 나섰지만…야당 “검찰 직접 나서라”
  5. 5두 후보 “경선 경쟁자를 품어라”
  6. 6윤석열 사퇴효과? 지지율 수직 상승
  7. 7한미 방위비분담금 원칙적 합의…5년 계약 유력
  8. 8합조단 2만3000명 1차 조사…2013년 12월 거래부터 검증
  9. 9문 대통령 “LH 의혹, 검경 협력 필요한 첫 사건”
  10. 10윤석열 사퇴 전보다 대권 지지율 급상승한 여론 조사 발표
  1. 1장인화, 부산 ‘경제수장’ 출사표…송정석과 2파전
  2. 2LG메트로시티 리모델링 설계 우선협상대상자에 ‘희림’
  3. 3정부, 가덕도 신공항 건설 TF단 구성…김해공항 확장안 완전히 백지화 의미
  4. 4부산 지스타 최대 2028년까지 연다…영구개최 한 발짝 더
  5. 5공동어시장 코로나19집단감염에 경매 중단
  6. 6스마트항만 운영할 핵심 전문인력 부산서 키운다
  7. 7미국 국채 금리 오름세 지속에 외국인 2월 한국 주식 3조 순매도
  8. 8부산어시장 집단확진으로 경매 올스톱
  9. 9포스코건설·삼성물산 위험한 작업 거부권 도입
  10. 10펄쩍 뛴 밥상물가…OECD 네 번째로 많이 올랐다
  1. 1[기자수첩] 부산경찰 내부 성범죄 ‘쉬쉬’…피해자 인권 뒤 숨지말라 /박호걸
  2. 2부산 돼지국밥집 유명 BJ 방송중 카메라에 딱 찍힌 ‘깍두기 재사용’
  3. 3여성혐오 유발 안전표어…태영건설 안내판에 시민 공분
  4. 4부산 ‘관광비행 수학여행’ 본격화…위기의 항공업계 새 활로 가능성
  5. 5가덕도 SOC 공사 올스톱…주민 “생존권 보장하라”
  6. 6뒤늦게 바뀐 백신지침에…구청장 ‘솔선수범 접종’ 물거품
  7. 7배달 대행업체 오토바이 몰던 50대, 신호위반 사고로 사망
  8. 8코로나19 확진자 하루만에 다시 400명대 중반으로
  9. 9동명대 새 총장에 전호환 부산대 전 총장
  10. 10양산종합복지타운, 이용자 중심 맞춤시설로
  1. 1손흥민·케인 14골 합작…EPL 단일 시즌 신기록
  2. 2“7월 KPGA 우성 대회 꼭 우승 하겠다”
  3. 3전인지 3개 대회 연속 ‘톱10’…부진 말끔히 털어내
  4. 4또 호수 넘긴 괴물 샷…디섐보, 통산 8승 번쩍
  5. 5부산 아이파크 박정인, K리그2 2R '베스트11' 공격수로 선정
  6. 6스트레일리 완벽투·프랑코 강속구…롯데 희망 봤다
  7. 7신세계야구단 “쓱 랜더스로 불러주세요”
  8. 8허훈·양홍석 쌍포 침묵…kt, 4연승 다음 기약
  9. 9박정인·발렌티노스 ‘골 맛’…페레즈호 첫 승 신고
  10. 10이대호·손아섭·민병헌 39억 깎았더니, 거인 연봉순위 8위(작년엔 1위) 추락
후쿠시마 원전사고 10년
국내 원전 안전 현주소
100세 시대 자산관리 신탁이 답
미성년 손자 재산 걱정될 때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