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제신문금융센터

이건희 회장 "우리 집에서 퇴출당한 양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4-24 08:37: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 이건희 회장이 자신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과 이숙희 씨에 대해 작심하듯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24일 오전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맹희 씨에 대해 "우리 집에서는 퇴출당한 양반"이라고 말했다.

이맹희 씨가 지난 23일 소송 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를 통해 "건희는 현재까지 형제지간에 불화만 가중시켜왔고 늘 자기 욕심만 챙겨왔다. 한 푼도 안주겠다는 그런 탐욕이 이 소송을 초래한 것"이라고 비난한 데 따른 반박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그 양반은 30년 전에 나를 군대에 고소를 하고, 아버지를 형무소 넣겠다고 청와대 그 시절에 박정희 대통령한테 고발을 했던 양반"이라고 과거의 순탄치 못했던 가정사까지 들춰냈다.

그러면서 "자기 입으로는 장손이다 장남이다 이러지만 나를 포함해서 누구도 장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고, 이 사람이 제사에 나와서 제사 지내는 꼴을 내가 못 봤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둘째 누나인 이숙희 씨에 대해서도 "결혼 전에는 아주 애녀였다. 근데 금성으로 시집을 가더니 같은 전자 동업을 한다고 시집에서 구박을 많이 받았다. 우리 집에 와서 떼를 쓰고 이런 보통 정신 가지고 떠드는 정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 때문에 고 이병철 회장이 맹희씨와 숙희씨에 대한 생각은 달랐다며 "'맹희는 완전히 내 자식 아니다' 하고 내친 자식이고, 숙희는 '이건 내 딸이 이럴 수 있느냐. 니가 그렇게 삼성전자가 견제가 된다면 삼성 주식은 한 장도 줄 수 없다'고 20 몇 년 전에 이야기를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그걸로 끝난거다"라며 "(맹희씨는) 날 쳐다보지도, 바로 내 얼굴을 못 보던 양반이고 지금도 아마 그럴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혁신만이 살 길이다
카나
이젠 뷰라시아 이니셔티브다
중앙亞-한국 상생전략은
부동산 깊게보기 [전체보기]
소형 주거시설의 다양화
농지 대토 양도소득세, 강화된 감면요건
비즈 칵테일 [전체보기]
경남도-부진경자청 갈등 갈 데까지 가보자?
부산 상의회장 후보 '통합의 리더십'이 주목받는 이유
이슈&토크 [전체보기]
보폭 넓히는 저축은행, 무리해선 안돼 /이석주
모바일 간편 결제 시대…국내은행은 견제 시큰둥 /정홍주
주말& 쇼핑 [전체보기]
공원에서 산에서 멋내기
아웃도어대전 아직 안 가봤어?
주목! 이 상품 [전체보기]
하이투자증권 'ETF랩 3종' 外
부산銀 3.65% 알뜰양로저축보험 外
중소기업 돋보기 [전체보기]
무료 알짜정보 제대로 활용하세요
수출지원센터 문을 두드려라
중소기업 Q&A [전체보기]
사회적기업과 장애인표준사업장 소득세 감면 혜택은?
등기상 3명이 공동대표로 돼 있는데, 대금 지급 문제 발생
증시 단상 [전체보기]
주식 흐름은 깨달음의 영역 선입견 버리자
시장 양극화 추세, 시류에 편승할 때
증시 레이더 [전체보기]
한국 디플레이션 경고등 켜졌나
기관 순매수 지속 종목 매매 축소 전략을
투자 톡Talk [전체보기]
당신도 감정적인 주식투자자?
금리 하락할 때 오르는 국채 노려라
특징주 [전체보기]
LG화학 영업익 30% ↓ '어닝쇼크'
증권주, 배당주 매력 어필
금융·증시 동향 [전체보기]
금융·증시 동향
금융·증시 동향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