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제신문금융센터

이건희 회장 "우리 집에서 퇴출당한 양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4-24 08:37:37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 이건희 회장이 자신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과 이숙희 씨에 대해 작심하듯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24일 오전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맹희 씨에 대해 "우리 집에서는 퇴출당한 양반"이라고 말했다.

이맹희 씨가 지난 23일 소송 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를 통해 "건희는 현재까지 형제지간에 불화만 가중시켜왔고 늘 자기 욕심만 챙겨왔다. 한 푼도 안주겠다는 그런 탐욕이 이 소송을 초래한 것"이라고 비난한 데 따른 반박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그 양반은 30년 전에 나를 군대에 고소를 하고, 아버지를 형무소 넣겠다고 청와대 그 시절에 박정희 대통령한테 고발을 했던 양반"이라고 과거의 순탄치 못했던 가정사까지 들춰냈다.

그러면서 "자기 입으로는 장손이다 장남이다 이러지만 나를 포함해서 누구도 장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고, 이 사람이 제사에 나와서 제사 지내는 꼴을 내가 못 봤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둘째 누나인 이숙희 씨에 대해서도 "결혼 전에는 아주 애녀였다. 근데 금성으로 시집을 가더니 같은 전자 동업을 한다고 시집에서 구박을 많이 받았다. 우리 집에 와서 떼를 쓰고 이런 보통 정신 가지고 떠드는 정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 때문에 고 이병철 회장이 맹희씨와 숙희씨에 대한 생각은 달랐다며 "'맹희는 완전히 내 자식 아니다' 하고 내친 자식이고, 숙희는 '이건 내 딸이 이럴 수 있느냐. 니가 그렇게 삼성전자가 견제가 된다면 삼성 주식은 한 장도 줄 수 없다'고 20 몇 년 전에 이야기를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그걸로 끝난거다"라며 "(맹희씨는) 날 쳐다보지도, 바로 내 얼굴을 못 보던 양반이고 지금도 아마 그럴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아열대화 바닷속 보고서
부산 연안 가보니
기업'인'스토리
이봉순 리컨벤션 대표
부동산 깊게보기 [전체보기]
금리 내렸다고 무리한 투자 안돼
LTV·DTI 완화에도 지역 전망은 불투명
비즈 칵테일 [전체보기]
국제행사 많은 벡스코, 에볼라 걱정
박삼구(금호아시아나그룹 ) 회장-에어부산 주주들 '그린 위의 회동'
이슈&토크 [전체보기]
모바일 간편 결제 시대…국내은행은 견제 시큰둥 /정홍주
증권가에 떠도는 투자 속설의 가치 /정홍주
주말& 쇼핑 [전체보기]
女心 훔칠 란제리…秋男 달랠 아웃도어
추석빔 준비할까
주목! 이 상품 [전체보기]
하이투자증권 'ETF랩 3종' 外
부산銀 3.65% 알뜰양로저축보험 外
중소기업 돋보기 [전체보기]
무료 알짜정보 제대로 활용하세요
수출지원센터 문을 두드려라
중소기업 Q&A [전체보기]
철저한 서류 준비가 창업지원제도 활용 첫걸음
상대방 주소 모르는 미수금, 민사소액 절차로 구제
증시 단상 [전체보기]
주식 흐름은 깨달음의 영역 선입견 버리자
시장 양극화 추세, 시류에 편승할 때
증시 레이더 [전체보기]
실적 모멘텀 부재 속 매매 전략
답답한 2050 박스권…숲을 볼 시점
투자 톡Talk [전체보기]
'배당·이자수익' 한번에 인컴펀드 어때요
고배당·유보금 많은 기업에 관심을
특징주 [전체보기]
담뱃값 인상 소식에 편의점株 불붙었네
삼성전자 2년 만에 110만원대로 추락
금융·증시 동향 [전체보기]
금융·증시 동향
금융·증시 동향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