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근교산&그너머 어플 출시
국제신문금융센터

이건희 회장 "우리 집에서 퇴출당한 양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4-24 08:37:37
  • 미투데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 이건희 회장이 자신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과 이숙희 씨에 대해 작심하듯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24일 오전 서초동 삼성전자 본관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맹희 씨에 대해 "우리 집에서는 퇴출당한 양반"이라고 말했다.

이맹희 씨가 지난 23일 소송 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를 통해 "건희는 현재까지 형제지간에 불화만 가중시켜왔고 늘 자기 욕심만 챙겨왔다. 한 푼도 안주겠다는 그런 탐욕이 이 소송을 초래한 것"이라고 비난한 데 따른 반박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그 양반은 30년 전에 나를 군대에 고소를 하고, 아버지를 형무소 넣겠다고 청와대 그 시절에 박정희 대통령한테 고발을 했던 양반"이라고 과거의 순탄치 못했던 가정사까지 들춰냈다.

그러면서 "자기 입으로는 장손이다 장남이다 이러지만 나를 포함해서 누구도 장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없고, 이 사람이 제사에 나와서 제사 지내는 꼴을 내가 못 봤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둘째 누나인 이숙희 씨에 대해서도 "결혼 전에는 아주 애녀였다. 근데 금성으로 시집을 가더니 같은 전자 동업을 한다고 시집에서 구박을 많이 받았다. 우리 집에 와서 떼를 쓰고 이런 보통 정신 가지고 떠드는 정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 때문에 고 이병철 회장이 맹희씨와 숙희씨에 대한 생각은 달랐다며 "'맹희는 완전히 내 자식 아니다' 하고 내친 자식이고, 숙희는 '이건 내 딸이 이럴 수 있느냐. 니가 그렇게 삼성전자가 견제가 된다면 삼성 주식은 한 장도 줄 수 없다'고 20 몇 년 전에 이야기를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그러면서 "그걸로 끝난거다"라며 "(맹희씨는) 날 쳐다보지도, 바로 내 얼굴을 못 보던 양반이고 지금도 아마 그럴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이동화의 남극일기
남극의 겨울을 보내며
이동화의 남극일기
다시 남극으로
금융 단신 [전체보기]
부산銀 칭다오지점 개점 1주년 기념행사 外
봉사하면 우대금리 'NH농협銀 엔돌핀 통장·적금' 外
부동산 깊게보기 [전체보기]
지역 맞춤 안된 주택종합계획
'아무나 다 하는' 컨설팅
비즈 칵테일 [전체보기]
새 수장 맞은 부산관광공사 정책 잇단 헛발질
너도나도 규제개혁, 능사 아냐
새로 나왔어요 [전체보기]
부산銀 젊은 직장인 신용카드 '딩딩' 外
소상공인 이색 창업 가이드 [전체보기]
어린이방 전문 인테리어숍
아이패드·갤럭시 활용 '탭아트 갤러리'
쇼핑단신 [전체보기]
홈플러스, PB 씨리얼 3종 출시 外
재테크칼럼 [전체보기]
노후 목돈 안전자산에 일정비율 배분 필요
1900P대 코스피, 주식 분할매수 전략 유효
주말& 쇼핑 [전체보기]
산이 골프장이 부른다
새 구두·운동화로 가볍게
주목! 이 상품 [전체보기]
경남銀 무수수료 '성공드림통장' 출시 外
신한銀 에너지 절약 '그린+적금' 출시 外
중소기업 돋보기 [전체보기]
청년창업 네트워크 '단디벤처포럼'
기업 부담 가중하는 인증·표준제 정비해야
중소기업 Q&A [전체보기]
39세 이하·3년 미만 창업자, 조건없이 1억 원 이하 지원
기업 건강진단 지원사업 어디에 문의 하나요
증시 단상 [전체보기]
원화 강세·주가상승 추세…조정시 매수하는 것 유리
2분기 낙관적 전망 속 합리적 자세 유지 필요
지금 유통가는 [전체보기]
마음의 기부가 필요한 시대
향토기업이 존재해야 하는 이유
투자 톡Talk [전체보기]
변동성 큰 주식 시장, 배분·배당 펀드 추천
펀드는 환매의 기술
금융·증시 동향 [전체보기]
금융·증시 동향
금융·증시 동향
스토리텔링협의회 홈페이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