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PA "북항 인공섬엔 오페라하우스 어려워"

해양문화지구 내 부지 용도변경 사실상 거부

  • 국제신문
  • 구시영 기자 ksyoung@kookje.co.kr
  •  |  입력 : 2010-09-13 22:26:02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북항재개발 사업구역의 해양문화지구(인공섬 예정지)에 '오페라하우스' 입지를 확보하는 문제에 대해 부산항만공사(BPA)가 "현재로서는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부산시는 "재정 형편상 해양문화지구 내 부지를 유상 매입할 수 없다"며 부지의 용도지역 변경을 통한 무상귀속을 원하고 있으나 BPA 측은 부정적 입장이다.

부산시는 13일 부산해양항만청 주관으로 열린 행정협의회에서 북항재개발 민간사업자를 재공모할 때 해양문화지구에 오페라하우스가 들어설 수 있도록 공모지침서를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해양문화지구의 문화시설에 도입할 기능을 오페라하우스로 못 박아 달라는 얘기다.

부산시는 또 이 지구의 오페라하우스 소요 부지(약 2만 ㎡)를 유상 취득(200억~300억 원 추정)하기 곤란하다는 이유로 이곳의 토지용도(현재 상업지역)를 공원시설로 바꿔 줄 것을 요청했다. 용도가 공원시설로 변경되면 향후 부산시에 무상귀속이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따라서 북항재개발 사업계획을 변경할 때 이를 반영할 것을 건의했다.

BPA는 이에 대해 "오페라하우스 입지를 해양문화지구로 특정(명시)해 놓으면 민간사업자의 제안 범위가 좁아지고, 민간투자 유치에도 차질을 빚게 된다"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나타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차곡차곡 파생금융상품 상식
예측불허 리스크 관리장치 점검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