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바깥에서 본 한국경제] 현지 근로자 인격 존중이 최우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2-10 20:11:59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주)경승무역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장에서 현지 근로자들이 봉제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돈이 전부가 아닙니다. 인격적으로 존중해주고 자존심을 세워주면 돈은 따라옵니다."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봉제업체 ㈜경승무역 현지 법인장의 말이다. 그를 따라 생산설비를 돌아보는 동안 많은 근로자가 그를 "파파(아빠)"라고 불렀다. 근로자들은 그를 다른 나라에서 돈을 벌기 위해 들어온 점령군이 아니라 가족의 구성원, 특히 부모처럼 존경하고 있었다.

우리 기업들은 저임금을 찾아 해외로 많이 진출했다. 인도네시아만 해도 한국 봉제업체가 330여 개에 달하고 있으며 25만 명이 넘는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다. 해외 진출의 성공 여부는 바로 현지 근로자들의 노력과 성실성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와의 대화에서 독특한 노무관리에 대한 노하우를 분석해 보았다.

첫째, 존칭어를 사용한다. 그는 아무리 나이 어린 근로자라 하더라도 존칭어를 썼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한국기업은 현지 근로자에게 반말하거나 욕설부터 나오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그는 그들을 무시하고 멸시할수록 회사에 대한 적개심만 커진다고 강조했다.

둘째, 근로자의 경조사 등 개인적인 부분까지 세심하게 챙긴다. 당연히 법적으로 해야 될 복지제도는 갖추고 있지만 그 외에도 사소한 부분까지 챙겨서 감동을 주는 것이다. 법인장이 직접 4시간이 넘는 거리를 차를 몰고 근로자의 고향에 가서 경조사에 참석한 적이 자주 있다고 한다.

셋째, 근로자들에게 애국심을 고취한다. 매월 4번의 정례 조회를 하는데 항상 인도네시아 국가를 부르고 순국선열에 대해 묵념을 하는 것이다. 특히 한국에서 온 직원들이 자기 나라 국가를 함께 불러주기 때문에 더욱 감사하는 마음을 가진다고 한다.

   
그 외에도 많은 노하우가 있지만 핵심은 '사랑과 존중'으로 현지 근로자를 대한다는 점이다. 그는 우리가 섬유수출 강국일 수 있는 것은 현지 근로자들의 도움 때문이어서 그들을 보물처럼 대해야 한다고 몇 번이고 강조했다.
그가 마지막으로 들려주었던 인도네시아 표현이 가슴에 와 닿는다.

'AMAL BANYAK HASIL PUN BAGUS(積善之家 必有餘慶), 선한 일을 많이 한 집안에는 반드시 남는 경사가 있다'.


이성권 코트라 상임감사 lsksml@naver.com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기술자숲
'3F'로 스타트업 키우자
트렌스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