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야 코로나 손실보상 2차 추경안 합의

371만 명에 600만~1000만 원 지급…신규대출 특례보증 규모 등도 확대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22-05-29 20:15:46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여야가 29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총 371만 명에게 최소 600만 원, 최대 1000만 원의 코로나19 손실보상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2차 추경안 처리에 극적 합의했다. 그간 추경안 협상을 놓고 진통을 겪어온 여야는 6·1 지방선거를 사흘 앞두고 전격 합의를 도출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9일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등을 불러 추가경정예산안 협의를 위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권성동,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 본관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당정이 마련한 추경안에서 2조8000억 원이 증액된 39조2000억 원 규모의 2차 추경안은 이날 오후 7시30분 본회의에서 처리됐다. 다만 여야는 쟁점이 됐던 손실보상 소급 적용과 소득 역전 문제에 대해서는 추후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우선 여야는 연 매출 50억 원 이하 전국 371만여 사업자에게 6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까지 손실보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연 매출 30억 원 이하에서 범위가 확대된 것이다. 소상공인·자영업자 법적 손실보상 지급 대상을 매출액 10억 원 이하 소기업에서 매출액 30억 원 이하의 중기업까지 확대했다. 손실보상 보전율도 90%에서 100%로 확대하고, 하한액도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올렸다. 특별고용·프리랜서·문화예술인에 대한 지원금은 정부안 대비 100만 원 늘려 200만 원을 지급키로 합의했다. 법인택시 전세버스 기사에 대한 지원금은 정부안보다 100만 원 늘어난 3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신규대출 특례보증 공급 규모를 3조 원에서 4조2000억 원으로, 대환대출 지원은 7조5000억 원에서 8조5000억 원으로 증액한다. 부실채권 채무조정을 위한 캠코 출자 또한 현물 400억 원 지원을 추가키로 했다. 이밖에 지역사랑상품권 추가 발행 1000억 원, 코로나 방역 지원 1조1000억 원 증액, 산불 대응 130억 원 증액 등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애초 정부안에서 36조4000억 원이었던 추경안 실질 지출 규모는 여야 협의를 거치며 39조 원으로 확대됐다. 지방이전 지출까지 합치면 전체 규모는 애초 59조4000억 원에서 62조 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6. 6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7. 7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8. 8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9. 9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10. 10日 하마기리함 욱일기 달고 부산항 입항
  1. 1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2. 2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3. 3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4. 4“엑스포 유치단 거듭 파견, 각국 맞춤형 후속조치를”
  5. 5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6. 6與 "후쿠시마 시찰단, 금주 대국민 보고할 것…수산물 수입 않겠다는 입장 불변"
  7. 7PNG 이어 마셜제도도 "부산 엑스포 지지" 윤 대통령, 한총리 태도국 집중공략
  8. 8尹-여야 원내대표 회동 사실상 무산
  9. 9"새롬이 아빠 윤석열입니다" 김여사 "아이 가졌다 잃고 입양 시작"
  10. 10尹 "파푸아뉴기니 부산엑스포 지지에 감사" 태도국 5개국과 정상회담
  1. 1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2. 2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3. 3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4. 4누리호가 쏜 차세대위성 관측 시작…도요샛 3호는 행방묘연(종합)
  5. 5“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6. 6“가덕 에어시티를 부산형 에너지·물 자립 도시로 육성을”
  7. 7서민 보양식 닭고기 도매가 한 달 만에 6.9% 올라
  8. 8'韓경제 장기 저성장'…정부, 성장률 전망 하향조정 검토
  9. 9허리띠 졸라맸지만…한국 가계 빚, GDP 대비 세계 1위
  10. 10인공태양 프로젝트에 국내 대기업 기기 공급
  1. 1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2. 2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3. 3양산~김해 국지도 60호선 공사 최대 걸림돌 유산공단 일대 보상 방안 마련
  4. 4부울경 7월 역대급 물폭탄 예고
  5. 5공금 2억 원 빼돌려 가상화폐 투자한 공무원에게 내려진 처벌 수위는?
  6. 629일 부울경 돌풍 천둥 번개 동반 강한 비 내려
  7. 7수영구의회 정책용역 갈등…의장 불신임안 제출로 번져
  8. 86월부터 학교 엔데믹…확진자 5일간 등교 중지 권고
  9. 9부산지역 쪽방 주민 절반 10년 이상 쪽방생활… 30년 이상 13.5%
  10. 10피해자 집 왜 갔나? 캐리어 언제 챙겼나?...계획살인 쟁점들
  1. 1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2. 2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3. 3‘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4. 4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5. 5세 번 실수는 없다…방신실 첫 우승
  6. 6완벽 적응 오현규, 리그 최종전 멀티골 폭발
  7. 7"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8. 8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9. 9클린스만호 9월 웨일스와 평가전
  10. 10아난나루깐, 새 '매치퀸' 등극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