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터질 게 터졌다”…부산 정가 ‘전화번호 불법거래’ 조사 촉각

후보 홍보위해 번호 필요하지만 수집 어려워 ‘불법 거래’ 유혹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  |  입력 : 2020-04-29 20:08:45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선관위, 검찰에 수사 의뢰하면
- 조사 부산 전역으로 확대 가능성
- 혐의 밝혀지면 유권자까지 처벌

4·15총선 과정에서 유권자의 휴대전화 번호가 불법 거래됐다는 의혹을 조사한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국제신문 29일 자 2면 보도)가 해당 사안을 검찰에 수사의뢰할 방침이다. 지역 정치권은 사태의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는 이번 총선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선거운동의 주요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휴대전화 번호 불법 거래의 실체가 밝혀지면 검찰 수사가 부산 전역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29일 부산시 선관위에 따르면 A지역 선관위는 총선 과정에서 휴대전화 번호가 불법으로 거래됐다는 제보가 접수돼 제보자와 관련자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A지역 선관위는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조만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 선관위 관계자는 “번호 불법거래가 이뤄진 선거구가 어디인지, 거래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특정 후보를 돕기 위한 의도였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해당 선관위 차원에서 곧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신문 보도가 난 이날 지역 정치권은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을 보이며 파장 확대에 주목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과거에는 선거 과정에서 수백 명의 유선전화 번호가 담긴 동창회 명부 등이 거래되기도 했다. 휴대전화 보급이 확대되면서 추세도 변했다”면서 “모르긴 해도 (휴대전화 번호) 불법 거래가 A지역 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총선 후보들은 경선 과정이나 여론조사 응대, 홍보 등의 목적으로 유권자의 휴대전화 번호를 확보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지자체는 물론 중앙당이나 시당 차원에서 지역구민의 휴대전화 번호를 제공하지 않거니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휴대전화 번호를 입수하기가 어렵다는 게 정치권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일부 후보 캠프의 경우 지역구에 주차된 차량에 기재된 전화번호를 수집해 활용하기도 한다. 이번 총선 한 후보의 캠프 관계자는 “일반인을 상대로 진행되는 후보 경선 등에서는 누가 지역민의 휴대전화 번호를 많이 확보하느냐가 승패를 좌우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휴대전화 번호 불법 거래의 유혹에 빠지기 쉽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휴대전화 번호를 건네받고 금품을 제공한 인사에게 선거법상 제3자 기부행위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금품 제공자는 물론 휴대전화 번호를 건넨 유권자도 처벌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선거법상 금품을 제공받은 유권자는 받은 금액의 최대 50배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A지역에서 번호 1건 당 1만5000원, 1인 당 15만 원에 휴대전화 번호가 거래됐다는 제보가 사실로 확인되면 주민 1명당 최소 75만 원, 최대 750만 원의 ‘과태료 폭탄’을 맞을 수 있다.

이병욱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오시리아 가는 길 미어터지는데…반송터널 국비 못받을라
  2. 2신세계 센텀점 직원 확진 ‘발칵’, 근무자 600명 대규모 전수조사
  3. 3‘경부선 지하화’ 등 국가철도망 초안서 빠졌다
  4. 4여당, 지역뉴딜 별도사업으로 경부선 지하화 추진…부산시는 정부 설득전
  5. 5역주행 ‘원조돌’ 하니, 이젠 배우 안희연입니다
  6. 6부산 강서구 아파트값 상승률, 2주 연속 5대 광역시 중 최고
  7. 7신상해 의장·이성권 특보, 권철현 사단서 한솥밥 먹던 사이
  8. 8인도 점령한 전동킥보드…카카오바이크(대여 전기자전거)까지 가세하나
  9. 9연금 복권 720 제 51회
  10. 10‘동학개미’ 덕에 수영세무서 작년 세수 1위
  1. 1오시리아 가는 길 미어터지는데…반송터널 국비 못받을라
  2. 2민주당 대표 후보 인터뷰 <2> 송영길
  3. 3원구성 재협상 외치는 야당, 꿈쩍 않는 여당
  4. 4“문 대통령 결단을” “시기상조” 야당 사면론 여진
  5. 5美 전략사령관, "북의 어떤 공격도 억지할 준비"
  6. 6이철희 “야당 쓴소리 듣고 소통하겠다”
  7. 7박형준 시장 “엑스포·신공항, 다 대통령 프로젝트”
  8. 8김부겸 “가덕신공항 시간 갖고 토론 뒤 입장 표명”
  9. 9여당 부산지역위 물갈이 예고에 뒤숭숭
  10. 10“오거돈 지워야” vs “여당과 협치 마땅”
  1. 1부산 강서구 아파트값 상승률, 2주 연속 5대 광역시 중 최고
  2. 2연금 복권 720 제 51회
  3. 3‘동학개미’ 덕에 수영세무서 작년 세수 1위
  4. 4확정 국책사업도 못 챙기는 해수부…책임 떠넘기기 급급
  5. 5부산스타트업 ‘센트비’ 창업자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선정
  6. 6화분 나눠주고 채식 도시락 선봬…호텔·유통가 ‘그린 마케팅’ 다채
  7. 7부산시 관광·마이스업계 지원 20억 추경 편성
  8. 8“후쿠시마 오염수 감시장비 최장 7개월간 마비”
  9. 9코로나 고용 충격 기혼女가 더 컸다…서비스업 직격탄·자녀돌봄 부담 탓
  10. 10[브리핑] 부산과학원 직원 7명 채용계획
  1. 1신세계 센텀점 직원 확진 ‘발칵’, 근무자 600명 대규모 전수조사
  2. 2‘경부선 지하화’ 등 국가철도망 초안서 빠졌다
  3. 3여당, 지역뉴딜 별도사업으로 경부선 지하화 추진…부산시는 정부 설득전
  4. 4신상해 의장·이성권 특보, 권철현 사단서 한솥밥 먹던 사이
  5. 5인도 점령한 전동킥보드…카카오바이크(대여 전기자전거)까지 가세하나
  6. 6부산시설공단 내년 전국 공기업 첫 출산가산점 도입
  7. 7권영진 대구시장 “동남권 넘어 남부권 메가시티 만들자”
  8. 8‘4-WIN’ 실무협의체 플랫폼 본격 가동
  9. 9재정 악화 뻔한데…기초단체 자체 시설관리공단 추진
  10. 10일감 뺏길 위기에…생곡 재활용센터 정상화
  1. 1기성용 부자 땅 투기 의혹, 경찰 수사
  2. 2손흥민 뛰어넘은 손흥민…시즌 15호 골 쐈다
  3. 3죽음의 조 피한 김학범호, 7월 22일 뉴질랜드와 1차전
  4. 4세계선수권 5관왕 지근, 볼링 국대 선발전 1위
  5. 5부상 털어낸 김광현, 24일 시즌 첫 승 사냥
  6. 6BNK, 해결사 얻었다…국대 슈터 FA 강아정 영입
  7. 737세 노경은·김대우, 거인마운드 믿을맨 부활
  8. 8손흥민, 역전골로 15호 완성 'EPL 개인 최다골'
  9. 9FIFA·UEFA 엄포 통했나…EPL 빅6 “슈퍼리그 탈퇴”
  10. 10반여고 신건, 전국장사씨름대회 장사급 우승
민주당 대표 후보 인터뷰
송영길
민주당 대표 후보 인터뷰
홍영표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