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새로운 노무현’ 찾겠다”

추도식 이모저모

  • 국제신문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19-05-23 20:03:46
  •  |  본지 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정치 길 잃어… 이 짐은 우리 몫”
- 문 의장, 추도사에 그리움 담아
- 이 총리도 ‘바보 노무현’ 뜻 기려

- ‘원조 친노’로 활동했던 조경태
- 옛 동지들과 어색한 만남 눈길
- “盧통합 계승” 황교안 메시지 전달

참여정부에서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국회의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사에서 ‘바보 노무현’이 시작하던 순간을 회상했다. 노 전 대통령은 2000년 4월 제16대 총선에서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며 부산 북강서을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낙선하면서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문 의장은 “‘승리니, 패배니 하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 정치인이라면 당연히 추구해야 할 목표에 도전했다가 실패했을 뿐’이라는 19년 전 ‘바보 노무현’의 낙선 소감 앞에서 이분법에 사로잡힌 우리 정치는 한없이 초라해진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참배한 뒤 노 전 대통령 유족인 권양숙 여사와 건호 씨에게 인사하고 있다. 박수현 선임기자 parksh@kookje.co.kr
문 의장은 노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추모사 곳곳에 애틋함과 그리움을 담았다. 그는 “우리는 지난 10년을 통해 잠시 멈출 수는 있어도 결국 ‘역사는 진보한다’는 명제가 참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 이제 노무현의 그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며 “분명하게 기억하지 않는다면 두 번 잃는 것이다.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대통령님은 뒤돌아보지 마시라. 부디 당신을 사랑한 사람과의 추억만 간직하고 평안하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했다. “노무현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존경했습니다”라고 외칠 때는 울먹이는 모습도 보였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그린 노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하고 있다. 노무현재단 제공
또 여야의 극심한 대립으로 지난달 임시국회도 결국 빈손으로 막을 내린 데 대한 정치 개혁 의지도 다졌다. 문 의장은 “정치가 길을 잃어가고 있지만 하늘에서 지켜봐 달라고 말씀드리지 않을 것이다. 이 짐은 이제 남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추모사에서 “대통령님의 생애는 도전으로 점철됐다. 특히 지역주의를 비롯한 강고한 기성 질서에 우직하고 장렬하게 도전해 ‘바보 노무현’으로 불리실 정도였다”며 “대통령님은 저희가 엄두내지 못했던 목표에 도전하셨고, 저희가 겪어보지 못했던 좌절을 감당하셨다. 그런 대통령님의 도전과 성취와 고난이 저희에게 기쁨과 자랑, 회한과 아픔이 됐다. 그것이 저희를 산맥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원조 친노(친노무현)’였던 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과 친노 인사들의 어색한 만남이 눈길을 끌었다. 조 최고위원은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탈당한 뒤 새누리당(현 한국당)으로 당적을 바꿔 당선됐다. 이날 조 최고위원은 “노 전 대통령께서는 지역주의 타파와 권위주의 청산을 위해 평생 노력하셨고 통합과 소통의 리더십을 몸소 실천하신 분이라며 우리가 뜻을 잘 받들어야 한다”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도식이 열린 봉하마을 입구에는 황 대표가 보낸 조화도 나란히 놓여 있었다.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2. 2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3. 3[사설] 부산구치소·교도소 이전, 이번엔 제대로 주민 설득을
  4. 4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5. 5잦은 가정폭력 피해 달아났는데…남편 말에 속아 위치추적해준 경찰
  6. 6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 사진학과, 환경미화 담당자에게 꽃과 케이크 선물
  7. 7회동수원지 인근 모든 마을, 상수원보호구역서 해제되나
  8. 8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9. 9카톡으로 택배 예약·결제 한 번에
  10. 10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 1탁현민, 이언주 자료요구에 "시간낭비 하지마라"
  2. 2김해신공항 계획 총리실에서 재검증 합의
  3. 3정경두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4. 4나경원 “‘달창’, 달빛창문인 줄”…전여옥 "달창, 닳거나 해진 밑창"
  5. 5박찬호·이국종…한국당, 본인 의사 무관 영입 거론
  6. 6국방부, 北선박에 뚫린 감시망 규명위한 합동조사단 현장급파
  7. 7중구 보수동 중부산새마을 금고 6.25 참전유공자 등 사랑의 좀도리 백미 나눔 추진
  8. 8부산대개조 정책투어 다섯번째, 남구 선물보따리를 안다
  9. 9김도읍 반발·장제원 환영…구치소·교도소 통합이전 희비
  10. 10연산9동, ‘연산9동사 건립 1주년 주민 한마음 잔치’ 개최
  1. 1부산해수청, 동백섬 일대 쓰레기 수거
  2. 2부산 본사 10곳 중 기보·남부발전 ‘우수’…영진위 ‘미흡’ 기관장 경고 조치
  3. 3‘피(웃돈)’ 말리는 부산 분양시장
  4. 4올 여름 고수온 전망…적조 비상
  5. 5동래 행복주택에 몰린 청춘들…‘시청앞 사업’도 힘 받나
  6. 6르노삼성 ‘더 뉴 QM6’ 타고 정상화 달린다
  7. 7신동주, 일본 롯데 주총서 본인 이사 선임 제안
  8. 8유럽 관문에 물류거점…수출비용 줄인다
  9. 9“해운 재건 중장기 전략 짜고 선·화주 상생안 찾아야”
  10. 10스페인 원양선원 유골 3위, 국내 이장
  1. 1송가인 교통사고 “화물트럭이 차량 측면을… 차량 80% 파손, 정밀검사”
  2. 2라벨갈이 디자이너 붙잡혀… ‘27만 원→130만 원’ 5배 가격 뻥튀기
  3. 3봉욱 대검 차장검사 사의…윤석열 선배들 줄사표 예고
  4. 4라벨갈이 디자이너 A씨, 중국산을 백화점 명품으로 둔갑시켜 얻은 수익이…
  5. 5김주하, 식은땀 흘리다 앵커 교체…20일 뉴스는 어떻게?
  6. 6부산 서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 지 석달 만에 발견
  7. 7새로 개통한 해운대 BRT 구간서 싱크홀 발생 잇따라
  8. 8봉욱 대검 차장 사의… ‘검사동일체 원칙’ 윤석열 선배·동기 이탈 우려
  9. 9새벽에 횡단보도 건너던 40대 택시에 치여 숨져
  10. 10상산고 자사고 취소 위기 ‘단 0.39점’ 탓… 23개 전국 자사고 운명은
  1. 1허민 의장 캐치볼 논란에 구단 "선수들 자발적 참여였다"
  2. 2류현진 선발 하루 연기, 23일 콜로라도전 등판
  3. 3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
  4. 4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프로골프 황금세대 연다
  5. 5류현진, 23일 콜로라도전 등판…다음 달 10일 올스타전 출전 유력
  6. 6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에 새 둥지
  7. 7선수 기량 과신…롯데 안일함이 ‘꼴찌 참사’ 불렀다
  8. 8다저스, 올 시즌 빅리그 첫 50승 선착…구단 역사상 42년 만
  9. 92016년 데뷔 동기들, 한국여자골프 황금세대 열까
  10. 10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