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불황에도 10명 중 7명 재산 증가…이헌승 12억 늘어

부울경 국회의원 재산 공개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9-03-28 00:02:08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여상규 4억·강길부 3억 늘고
- 김세연 주식 하락 156억 감소
- 이주영 3억·윤준호 2억 줄어

- 문 대통령 20억1600만 원 신고

부산 울산 경남 국회의원 10명 중 7명이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서민은 경기 불황에 시름하는 반면 국회의원은 재산을 불렸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7일 공개한 2019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을 보면 부산 울산 경남 국회의원 대부분의 재산이 증가했다. 부울경 국회의원 37명 중 26명의 재산이 늘어났다. 공개된 내역은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정기재산 변동사항이며 배우자, 부모 등의 재산까지 포함됐다.

부울경 국회의원 중 재산 증가 1위는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 부산진을) 의원으로 12억7142만 원 늘었다. 이 의원은 신고대상자인 국회의원 289명 중에서도 재산 증가율 4위를 차지했다. 이는 본인과 자녀가 증여받은 2억 원가량의 땅을 새로 신고하고 이 의원 본인이 보유한 주식이 오르면서 재산이 증가했다. 이어 한국당 여상규(경남 사천남해하동) 의원이 4억8537만 원, 무소속 강길부(울산 울주) 의원이 3억6819만 원 늘어났다. 두 의원 모두 본인이 보유한 토지와 주식의 가격이 오른 결과다.

반면 재산이 크게 감소한 의원은 한국당 김세연(부산 금정) 의원으로 156억8207만 원이나 줄었다. 본인이 보유한 주식 값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어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 의원이 3억3205만 원, 더불어민주당 윤준호(해운대을) 의원이 2억5244만 원 줄었다.

전체 국회의원의 재산도 대다수 늘어났다. 신고대상자인 국회의원 289명 중 재산 증가자는 229명으로 79.3%를 차지했다. 신고총액이 500억 원 이상인 3명(김병관 김세연 박덕흠 의원)을 제외한 286명 의원의 신고재산 평균은 23억9767만 원으로 전년 신고 재산액보다 평균 1억1521만 원 늘어났다. 반면 신고대상자인 1급 이상 국회공직자(41명)의 경우 신고재산액이 전년과 비교해 1201만 원 줄었다. 민의를 대변해야 할 국회의원이 오히려 서민 경제와 동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산 규모별로는 10억~20억 원의 재산 보유 의원이 91명(31.5%)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20억~50억 재산보유자가 70명(24.2%), 5억~10억 보유자가 56명(19.4%) 순이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0억16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문 대통령을 포함해 이번에 재산을 신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 47명의 평균 재산은 14억9400만 원이었다. 청와대 참모 중 박종규 재정기획관과 유송화 춘추관장,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 등 상당수 참모는 다주택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부울경 국회의원 재산 증감 현황

▶ 증가 상위 5위

국회의원

재산 총액

증감액

이헌승 

34억8008만 원

12억7142만1000원

여상규

62억8882만7000원

4억8537만
2000원

강길부 

37억6266만3000원 

3억6819만
9000원

김정훈

34억2564만1000원

3억6341만
1000원

김성찬

21억5941만3000원

2억9168만
1000원

▶감소 상위 5위

국회의원

재산 총액

증감액

김세연

966억9531만6000원

-156억8207만
9000원

이주영

14억782만3000원

-3억3205만
2000원

윤준호

5924만
8000원

-2억5244만
8000원

김한표

-8124만
3000원

-1억3812만
8000원

서형수

4억5474만 원

-7017만5000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3. 3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4. 4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5. 5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10. 10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1. 1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2. 2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3. 3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4. 4부산시의회, ‘정당현수막 조례개정안’ 운명 25일 표결로 결정
  5. 5대법원장 공백 현실화…이재명 체포안 여파로 임명투표 사실상 무산
  6. 6이재명 26일 영장심사…구속이든 기각이든 계파갈등 가속
  7. 7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친명계 중진 4인 출사표
  8. 8민주 내홍 반사효과에 기대지 않겠다? 與 민생행보 집중
  9. 9[뭐라노] 턱없이 적은 범죄피해구조금… 피해자와 가족 2번 운다
  10. 10[뭐라노] 지역신문 지원 예산 내년 10억 원 삭감
  1. 1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2. 2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3. 3‘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4. 4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5. 5“부산역 주차요금, ‘코레일 톡’으로 결제하세요”
  6. 6전기차 보조금, 올해 말까지 최대 780만 원 준다
  7. 7부산 99%가 전용면적 10평(33㎡) 안돼…가구원 수 고려않고 동일면적 공급
  8. 8에코프로머티리얼즈 IPO 착수...1447만6000주 신주공모
  9. 9'이동관 방통위' 네이버 손본다
  10. 10해양수산연수원 사회공헌활동…절영종합복지관에 식료품 전달
  1. 1부산교통公·시설公 새 수장 오자마자…조직 화합 숙제
  2. 2차세대 부산형 급행철도, 민투사업으로 본격 추진
  3. 3파손된 도로 두 달 넘게 방치…건설사 늑장에 주민 ‘뺑뺑이’
  4. 4제때 치료 못 받아 숨진 환자, 경남·부산이 전국 3·4번째로 많아
  5. 5125㎞/h 도심 음주 질주, 5명 부상에도 벌금형…"성실히 일한 점 참작"
  6. 6日 원전 오염수 방류 한 달간 부산 바닷물 수산물은 '안전'
  7. 7가덕신공항, 부산박람회 유치 상관없이 2029년 개항 재차 확인
  8. 8오늘 내일 부산 울산 경남에 '살짝' 가을비
  9. 9“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10. 10교사가 교권 침해로 민사소송 제기하면 변호사 비용 지원받는다
  1. 1가상현실로 성화 점화, 디지털 불꽃놀이…中 기술력 과시
  2. 2[속보] 윈드서핑 조원우 1위, 부산 선수 첫 금메달
  3. 3“너무 아쉬워” 김선우, 韓 첫 메달에도 눈물
  4. 4인공기 게양 금지인데…北, 개회식서도 펄럭
  5. 5수영·레이저 런서 대역전…전웅태 개인전 대회 2연패
  6. 6한국 여자탁구, 2회 연속 AG 단체전 동메달
  7. 7지유찬, 수영 자유형 50m 예선서 대회 신기록
  8. 8태권도 품새 금메달 석권…근대5종 전웅태 2관왕
  9. 9男펜싱 집안싸움 성사 주목…유도 남북 선의의 경쟁
  10. 10야구대표팀 28일 출국…윤동희 막차 합류
우리은행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