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손혜원 또 SNS로 선동열 언급..."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다"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10-12 11:07:0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 감독을 국정감사 자리에서 윽박 지른데 이어 SNS를 통해 공개 비난해 그 적정성이 도마에 올랐다.

손 의원은 최근 SNS를 통해 “선동열 감독의 사퇴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본인의 소신은 맞고 다른 이들의 생각은 묵살하는 그에게 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다. 그것이 가능하다 믿은 내 잘못이다”고 썼다.

이어 손 의원은 “‘2020년 올림픽까지 저런 방법으로 해서는 안된다’는 우려가 있다”면서 “대한민국 야구가 내실을 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손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올림픽 야구 대표팀 선발의 적절성을 따지기 보다 선 감독에게 “사과를 하시든지 사퇴를 하시든지 하라”며 윽박지르는 자세로 일관해 태도의 적절성이 도마에 올랐다.

당시 그는 선 감독에게 “아시안게임 우승이 어려운 것 아니하고 생각하지 않는다” “너무 편하게 감독하는 거 아니냐” “연봉 2억 받으면서 집에서 TV로 경기를 보는가” 등의 발언을 해 본질에서 벗어났다는 지적을 받았다.

손 의원의 발언이 제기 된 후 온라인에서는 “실망스럽다” “국회의원들이 국감 때 무작정 고성으로 사퇴하세요 만 말하는 것 꼴불견” “이은재 의원 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