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산학민관 뭉쳐 자생력 키운 원주…부산혁신도시도 배워야

문 대통령 공공기관장 워크숍서 호평

  • 김태경 기자
  •  |   입력 : 2018-08-29 20:01:53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전 공공기관 중심으로 기업 모이고
- 산·학·연 협력해 핵심산업 집중 육성
- 원주 2016년 의료기기 4850억 수출
- 부산은 기업 이전 없어 성장 한계

“원주 혁신도시는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공공의 가치가 성장으로 이어진 아주 모범적인 사례입니다. 산·학·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의료기기 산업을 발전시켰고 재작년에는 원주, 한 도시의 의료기기 수출이 4850억 원에 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대강당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으로부터 공공기관별 혁신계획 책자 및 상징물을 전달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강원도 원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열린 ‘2018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원주 혁신도시의 성과를 이처럼 평가했다. 원주 혁신도시는 10개 혁신도시 중 개발 면적만 보면 네 번째로 작지만, 가장 먼저 혁신도시 시즌2를 추진할 기반이 닦여져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 이후 연관 기업 이전이나 산학민관 중심의 핵심 산업 육성 등의 성과가 전혀 없는 부산 혁신도시와 대조된다. 전문가들은 혁신도시 발전의 걸림돌로 ‘정주 여건’ 문제를 지적하고 있지만 부산 혁신도시의 경우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 ‘혁신도시 정주 여건 만족도 1위’를 받고도 지역의 성장거점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부산 혁신도시도 원주 혁신도시를 롤모델로 삼아 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재인 정부의 지역발전 공약에 포함된 혁신도시 시즌2의 핵심은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혁신도시로 1차 이전한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관련 기업이 이전하고 산·학·연을 중심으로 핵심 산업을 발전시키는 등 뚜렷한 성과를 내야만 2차 공공기관 이전이 추진되고, 혁신도시 시즌2로 이어질 수 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보면 혁신도시 시즌2를 위해 ‘준비된’ 원주 혁신도시의 성과를 한눈에 알 수 있다. 즉, 참여정부 시절 혁신도시 지정 이후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관련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이 옮겨와 산·학·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의료기기 산업을 발전시킨 것이다. 지난해 원주의 의료기기 수출은 우리나라 의료기기 수출액의 15.4%에 달한다. 올해 6월 말 기준 원주 혁신도시의 지역 인재 채용률은 30.9%(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실 자료)다. 부산 혁신도시의 지역 인재 채용률은 이보다 못한 26.4%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전국 혁신도시마다 설립을 추진하는 재단법인 발전지원센터가 선도적으로 설립되는 곳도 원주 혁신도시다. 균형위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에 원주 혁신도시 발전지원센터가 만들어지는데, 이 센터는 지자체가 주도해 혁신도시 시즌2를 총괄하는 기반이 된다.

동삼·센텀·문현지구 등으로 나눠 조성된 부산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 이후 관련 기업 이전이나 신설이 거의 없다는 점이 혁신도시 성장의 한계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문현지구의 경우 신설 금융기관에 대해 법인세와 소득세를 3년간 전액 면제하는 내용 등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을 2021년까지 연장시키기로 했으나 글로벌 금융 중심지의 세제 지원과 비교하면 턱 없이 부족하다. 김태경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오늘의 운세] 띠와 생년으로 확인하세요(2022년 12월 2일)
  2. 2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3. 3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4. 4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5. 5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6. 6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7. 7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9. 9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10. 10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8. 8[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9. 9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0. 10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5. 5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6. 6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7. 7"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8. 8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9. 9연금복권 720 제 135회
  10. 10부산 물가 상승률 4.9%로 꺾였지만…외식 등은 고공행진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6. 6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7. 7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8. 8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기온 오르다가 모레 또 찬공기 남하
  9. 9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10. 10초·중등 예산 대학에 배분 법안 상정…교육계 반발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불신 큰 지방의회 권한 확대? 다수당 견제책 등 선결돼야
주민이 직접 설계하는 지방자치단체 구성
단체장 권한 집중 획일적 구조…행정전문관 등 대안 고민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