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전 65주년 맞아 55구 송환…트럼프 “땡큐 김정은”

北, 미군 유해 송환

  • 국제신문
  • 정옥재 기자
  •  |  입력 : 2018-07-27 20:37:51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북미 정상회담 합의 이행 일환
- 정부 “인도주의적 조치… 환영”
- 美, 내달 1일 공식 송환 추모식

북한이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이한 27일, 북미 정상회담 때 합의에 따라 미군 유해 55구를 송환했다.

27일 오전 5시55분 오산 미군기지를 이륙해 북한 원산으로 갔던 미군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가 미군 유해 55구를 싣고 오전 11시 전투기 2대의 엄호를 받으며 오산으로 복귀했다.

수송기에는 유엔군 사령부(유엔사) 관계자들과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의 전문가들이 동행했다.

유엔사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유엔군 사령부는 오늘 주한미군의 지원 아래 55개의 유해 관을 북한으로부터 송환받았다. 유엔사는 1953년에 체결된 정전협정에 의거해 전사한 장병들의 본국 송환을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측은 DPAA 관계자들을 통해 오산 공군기지에서 재차 유해 확인 절차를 밟은 뒤 다음 달 1일 오후 5시 오산 기지에서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주관으로 공식 유해 송환 행사(추모식)를 개최한다. 브룩스 사령관은 “광범위한 협조로 이루어진 성공적인 임무였으며 이제 우리는 전사한 장병들의 유해가 본국으로 송환되기 전 이들의 명예를 추모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 유해 송환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많은 세월이 흐른 뒤 (취해진) 이번 조치는 많은 (미군) 가족에게 위대한 순간이 될 것’이라며 ‘김정은(국무위원장)에게 고맙다(Thank you to Kim Jong Un)’고 썼다.
한국 정부도 이날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반 세기 넘도록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했던 6·25 미군 전사자 및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인도주의적 조치라는 점에서 이를 매우 환영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공동취재단·정옥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