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국가인권위원장 부산출신 최영애 내정

청문회 통과땐 첫 여성 수장…초대 성폭력상담소장 역임

  • 국제신문
  • 김태경 기자
  •  |  입력 : 2018-07-17 19:09:24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 후임에 최영애(67·부산·사진) 서울시 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최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임명되면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국가인권위원장이 된다.

   
최 내정자는 부산여고를 졸업한 뒤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1991년 우리나라 최초로 성폭력 전담 상담기관인 한국성폭력상담소를 설립했다. 성폭력특별법 제정 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법과 제도 등을 세우는 데 기여했다. 경찰청 경찰개혁위원,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여성위원회 공동위원장, 한반도 평화포럼 공동대표 등 여성인권 및 평화운동 영역에서 활동했다. 탈북 여성의 인권보호를 위해 왕성한 활동을 펼쳤으며, 현재 사단법인 ‘여성인권을 지원하는 사람들’ 이사장으로도 재직 중이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국가인권위 초대 사무총장과 상임위원을 지냈다. 김태경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