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재호 “김해공항 확장용역 무용론”…여권내부 정책 혼선

박 “국회 들어가 따지겠다”, 오거돈측·정부 정면충돌 예고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8-06-26 19:18:26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인호는 기존대로 추진 입장
- 부산 여당의원도 의견 제각각

부산시장직 인수위원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을) 의원이 김해공항 확장 용역과 관련해 “정부의 입맛에 맞는 용역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후반기 국회 국토위원을 맡을 것으로 알려져 오는 8월 완료되는 김해공항 확장을 위한 기본계획 용역이 무력화될 가능성도 있다. ‘신공항 해법’을 놓고 ‘김해공항 확장안’을 고수한 정부와 ‘가덕도 신공항’을 주장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 측이 충돌하는 양상이다. 또 부산 민주당 내부에서도 입장이 엇갈려 ‘오거돈 시정’이 출발도 하기 전에 정책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2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김해공항 확장을 위한 정부 용역에 대해 “정부 입맛에 맞춰서 하는 연구용역이 뭐가 필요하나. (김해공항 확장은) 현실에 맞지도 않다. 비용도 너무 많이 들어가고 장기적으로 아무런 비전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가 국토위에 들어가 문제점을 들여다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진행 중인 용역의 중단을 요구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문제점을 들여다보고, (용역 중단 요구를) 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국회 국토위원이 유력한 박 의원이 ‘김해공항 확장 용역 무용론’을 피력하면서 신공항 해법을 둘러싼 여권 내 갈등도 불가피해졌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현 상태에서 공항 위치를 옮기는 데 대해선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오 당선인 측과 정부뿐만 아니라 부산 민주당 내부의 의견도 제각각이다. 최인호(부산 사하갑) 시당위원장은 기존 결정대로 김해공항 확장을 추진해야 한다는 정부 입장과 같다. 김해영(부산 연제) 의원은 “어떤 것이 최선인지 오거돈 당선인 측과 국토부와 얘기해보겠다”고 신공항 문제와 거리를 뒀다. 지방선거 전 가덕도 신공항에 무게들 뒀던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도 당선 이후에는 입지에 대해 언급을 피하고 있다.

이 때문에 김해공항 확장이든, 가덕도 신공항이든 여권 내부의 입장부터 정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동남권의 백년대계인 신공항 추진을 사실상 ‘선거용’으로 활용하면서 부산 울산 경남 민심을 갈가리 찢어놓았던 지난 정권의 방식을 재활용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 때문이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