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시재생(일 드 낭트 프로젝트) 진행팀 선발심사에 지역민 참여”

사모아 홍보관 루시 르누

  • 국제신문
  • 낭트=이선정 기자
  •  |  입력 : 2018-04-24 19:22:49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024년까지 녹색공간 등 확대

일 드 낭트의 랜드마크인 대형 조선소 크레인을 지나면 ‘Hangar32’라는 창고가 나온다. 낭트 시 창조도시사업의 거점인 사모아(SAMOA·서대서양도시권정비회사) 홍보관인 이곳은 조선소 옛 창고를 재활용했다. 사모아 루시 르누(사진) 유럽 및 국제 개발프로젝트 담당과 일 드 낭트 프로젝트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일 드 낭트 프로젝트란

   
▶길이 5㎞, 폭 1㎞, 면적 330만 ㎡의 섬인 일 드 낭트 일대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19~20세기 철강·기계와 조선산업이 발전할 때 이 일대 여러 섬을 복개해 현재의 일 드 낭트 지형을 완성했다. 하지만 1987년 조선소가 인근 도시인 생 라자르로 이전하면서 조선·항만도시의 기능이 사라져버렸다. 1980년대 말 이곳은 완전 버려진 공간이 됐다. 국제상업지구로 개발하겠다는 시의 복안이 있었지만 1989년 새로 당선된 장 마크 에호 낭트시장이 종전 계획을 폐기하고, 창조문화지구로 발전시키자는 방안을 내놓으면서 도시재생이 본격화했다.

-프로젝트 진행 과정은
▶일 드 낭트 프로젝트의 방향은 건축가이자 도시공학자인 도미니크 페로와 프랑수아 그레테가 공동 구상했고, 건축가이자 도시공학자인 알렉산드로 쉬메토프가 10년(2000~2010) 계획을 세워 실행에 옮겼다. 발전 방향은 문화유산 재활용과 녹색공간 확대였다. 과거 유산을 보존함으로써 낭트의 역사를 기억하게 하고, 낭트 시민이 쉽게 찾을 수 있는 공원을 넓히자는 취지였다. 쉬메토프에 이어 2기 팀(2010~2016)이 프로젝트를 이어받았는데, 10년은 너무 길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기 힘들다는 지적에 따라 기간을 6년으로 줄였다. 주로 대중교통 활성화 등 일 드 낭트를 주변과 연결시키는 작업을 했다. 지난해부터 2024년까지 8년은 3기 팀이 진행하는데 지역주민을 프로젝트와 연결하는 일에 주력한다. 그래서 3기 팀을 선발할 때도 지역민 35명이 심사위원으로 직접 참여했다. 2기까지는 도시공학자가 중심이 됐다면 3기는 조경학자가 팀을 이끌어 이 일대를 지역민이 활용할 공원 등 공간으로 만드는 작업을 펼친다.

-창조도시사업의 성과는

▶일 드 낭트 프로젝트로 거주자와 근로자, 학생을 3만4000명를 넣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현재 학생을 포함해 5만2000명이 입주·통근하고 있다. 영화학교 건축학교 등 교육시설은 물론 법원 건물도 일 드 낭트 내 입주해 사람을 불러모으고 있다. 유치된 기업들은 대부분 ICT(정보통신기술) 그래픽 출판 패션 건축 등 창조문화산업과 관련돼 있다. 기업들의 입주가 늘면서 쇠퇴한 산업도시였던 낭트는 프랑스 내에서 실업률이 가장 낮은 도시로 변모했다. 낭트=이선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