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중일 정상회담 내달 일본서 개최

청와대 확인… 날짜는 초순이 유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문대통령 취임 후 첫 日방문 될듯
- 한일 외교장관 한반도 비핵화 공감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다음 달 일본에서 개최될 전망이다. 이번 3국 정상회담은 2015년 이후 3년 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접견 결과와 관련한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일본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동안 조기 개최를 위해 일본 정부가 기울인 노력을 평가하며 지지해 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우리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간 청와대는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 “5월 초로 추진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날짜가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만 밝혔을 뿐 확정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개최한다는 데 뜻을 모은 바 있다.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됨에 따라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된다. 한국 대통령의 방일은 2011년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한·중·일 정상회담에서는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이를 다음 달 말 또는 6월 초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으로 연결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가속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된 지금이 “역사적 기회”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

김태경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