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오거돈 51.6% vs 서병수 29.3%, 김영춘 36.3% vs 서병수 33.1%

지방선거 본지 여론조사

부산시장 3자 가상 대결…오, 김세연이 출마해도 56.2% vs 19.1% 압도

金장관·徐시장 오차범위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  |  입력 : 2018-02-13 00:02:35
  •  |  본지 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더불어민주당의 부산시장 후보 예정자인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6·13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 예정자인 서병수 시장과 김세연 국회의원 중 누가 상대로 나와도 여유 있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신문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0, 11일 부산지역 성인 남녀 83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 ±3.4%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고) 민주당 오 전 장관은 한국당 서 시장과 바른미래당 이성권 부산시당 위원장과의 가상 3자 대결에서 51.6%로, 서 시장(29.3%)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이 위원장은 8.3%였다. 오 전 장관은 한국당 후보로 김세연 의원을 상정한 3자 대결에서도 56.2%을 얻어 19.1%를 얻은 김 의원과의 격차를 더욱 크게 벌렸다. 이 위원장은 8.9%였다.

하지만 민주당의 후보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나선 경우 상황이 달라졌다. 김 장관-서 시장- 이 위원장의 가상 3자 대결에서 김 장관(36.3%)과 서 시장(33.1%)은 오차범위 내였다. 이 위원장은 10.5%를 기록했다. 김세연 의원이 한국당 후보로 나서는 것을 가상한 3자 대결에서는 김 장관(42.0%)-김 의원(22.0%)-이 위원장(9.8%) 등의 순으로 나타나 김 장관과 김 의원 간 차이가 많이 났다.

오 전 장관은 지난해 말 발표된 국제신문·리얼미터의 1차 여론조사(95% 신뢰수준 ±3.4%포인트) 때와 지지도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으며 견고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1차 조사 당시 오 전 장관은 서 시장과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55.9% 대 27.5%로 앞선 바 있다.

이와 달리 아직 부산시장 선거 출마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김 장관은 1차 조사 당시 서 시장과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52.9% 대 28.5%로 크게 앞섰지만 이번 3자 대결에서는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부산시교육감 선거에서 김석준 시교육감과 보수 단일후보 간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김 교육감(46.5%)이 보수 단일후보(23.8%)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보수 후보 단일화에 합의, 오는 22일 첫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는 시교육감 후보 예정자들은 임혜경 전 시교육감, 김성진 부산대 교수, 이요섭 극동방송 운영위원장 등이다.


■ 어떻게 조사했나

- 10·11일 839명 대상 전화·자동응답 혼용
- 표본오차 95% 신뢰도 ±3.4%

이번 여론조사는 국제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0, 11일 부산지역 성인남녀 83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체 표본 중 남성이 513명(61.1%), 여성은 326명(38.9%)이며, 연령별로는 ▷19~29세 140명(16.7%) ▷30대 122명(14.5%) ▷40대 138명(16.4%) ▷50대 211명(25.1%) ▷60대 이상 228명(27.2%)이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금정권 203명(24.2%) ▷중동부 도심권 238명(28.4%) ▷중서부 도심권 161명(19.2%) ▷강서낙동권 237명(28.2%)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 혼용 방식을 사용했다. 무선 60%( 안심 번호 프레임)와 유선 40%(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 걸기·RDD)로 진행했으며, 응답률은 7.8%(1만794명 중 839명 응답 완료)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다. 올해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중 성, 연령, 지역별 가중값 부여(림가중).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정길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