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자유한국당, 오늘 박근혜 탈당 권유...거부땐 열흘 후에 제명 처분

  • 국제신문
  • 정세윤 기자 spica@kookje.co.kr
  •  |  입력 : 2017-10-20 00:05:1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0일 오후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탈당을 권유한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20일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당 대표 또는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또는 재적 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소집할 수 있는데, 이번에는 홍준표 대표가 직접 소집을 요구했다.

홍준표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징계라는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책임을 지고 업무를 처리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직접 윤리위 소집을 요구했다고 홍 대표 측은 전했다.

징계 수위에 대해서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지난달 13일 혁신위원회의 권고안대로 ‘자진탈당’을 권유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곧바로 제명을 결정하기보다는 스스로 당적을 정리할 기회를 주는 것이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열흘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열흘 뒤에 자동으로 제명 처분이 된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진해서 탈당하지 않을 경우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제명은 최종 의결될 전망이다. 윤리위 소집에 앞서 한국당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자진 탈당에 대한 의사를 타진했고, 윤리위 개최 전까지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날 윤리위에서는 친박근혜(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안도 상정된다. 혁신위는 앞서 지난달 13일 이들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을 권고했다.
다만 현역 의원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해 서.최 의원에 대한 징계는 제명보다는 정치적인 액션에 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세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