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청와대서 문건 1361건 또 발견…이번엔 삼성·블랙리스트·언론 활용 관련

  • 국제신문
  • 최현진 기자 namu@kookje.co.kr
  •  |  입력 : 2017-07-17 17:50:2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청와대에서 전 정부 문건이 또 대량 발견됐다. 청와대는 17일 문건 1361건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 연합뉴스
이번에는 삼성·블랙리스트·언론 활용 내용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엔 정무기획비서관실 캐비닛서 나왔다. 비서실장 주재 수석회의 문건 254건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수석회의 문건은 2015년 3월∼2016년 11월로 추정했다. 이 때는 이병기·이원종 비서실장 시기롤 추정된다.

박 대변인은 “위안부·세월호·국정교과서·선거 관련해 불법적인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다”고 폭로했다.

청와대는 사본은 특검에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보냈다고 밝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