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소녀상 조례 본회의 상정...오는 30일 의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6-23 15:30:5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소녀상을 비롯한 조형물을 보호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부산소녀상 조례안'이 상임위를 통과해 본회의에 상정됐다. 이 조례안은 오는 30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23일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이진수 위원장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소녀상을 비롯한 조형물을 보호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부산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안'의 상임위 통과를 알리는 의사봉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3일 오후 2시 민주당 정명희 의원이 발의한 '부산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해 이 같이 결정했다.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증액하는 등 일부 조항을 수정해 가결했다.

핵심 내용인 7조2항(피해자에 관한 조형물·동상 등 기념물 설치·지원 및 관리사업)은 수정없이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해당 조항은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시민들에 의해 설치된 소녀상에 대한 것으로 의원들 간에 도로점용 절차 없이 세워진 소녀상에 대해 지원을 할 수 있는지를 놓고 논쟁을 빚었다.

조례안은 지난달 17일 심의를 앞두고 돌연 상정이 보류됐다. 부산여성단체 등 시민단체들은 그동안 조례안을 조속히 상정해 제정해 달라고 요구하면서 다시 상정됐다.

조례안이 본회의에서 의결될지는 미지수다. 부산시의워 대다수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인데다 절차를 밟지 않고 도로위에 설치된 소녀상을 지원하는 데 난색을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부산 소녀상은 일제 위안부 문제와 관련 전국적인 관심을 받아 의원들이 조례안 제정에 마냥 반대 만 하지는 못할 것이라는전망도 나온다.

이번 조례안이 확정되면 부산에 거주 중인 위안부 할머니 1명에 대한 생활보조비와 장제비가 늘어나고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을 비롯해 현재 부산지역 3곳의 소녀상에 대한 관리를 자치단체 등이 맡을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다. 권진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개헌논의 어디까지 왔나
지방분권 개헌…골든타임 온다
지방분권 개헌, 쟁점 사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