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녹취록 파문 서청원 전대 불출마…與 당권경쟁 출렁

최경환·윤상현 공천개입 의혹

  • 국제신문
  •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  |  입력 : 2016-07-19 19:39:16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徐 "새 지도부 병풍될 것" 결단
- 정진석 "대통령 파는 행위 안돼"
- 비박 "친박 진상규명" 파상공세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최경환·윤상현 의원의 4·13총선 '공천 개입 녹음 파일'이 공개(본지 19일 자 4면 보도)되면서 8·9전당대회 구도가 출렁이고 있다.
   
새누리당 정진석(오른쪽) 원내대표와 박명재 사무총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용우 기자 ywlee@kookje.co.kr
친박계가 밀었던 서청원(사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고, 최·윤 의원은 공식적인 대응 없이 '칩거 모드'에 들어갔다.

서 의원은 19일 입장 자료를 통해 "저의 결론은 '지금은 제가 나서기보다 후배들에게 기회를 줘야 할 때'라는 것"이라며 "당내 최다선으로서 새로운 대표와 지도부에 병풍이 되겠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전당대회 대표 경선 과정에서 제가 거론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의 불출마는 최·윤 의원의 '공천 개입 녹음 파일' 공개로 친박계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비박(비박근혜)계 주자들은 물론 당 지도부까지 나서서 최·윤 의원을 '해당 행위'라고 몰아세웠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어제 청와대에 확인했는데, 펄쩍 뛰더라. 대통령이 공천에 일일이 관여해 특정 지역에 후보를 넣으라거나 빼라고 한 적이 없다. 대통령을 팔아 호가호위한 사람들이 문제"라고 최·윤 의원을 비판했다. 이어 "이는 정말 중대한 해당 행위다. 공천 문제에 아무런 권한도 없이 개입했던 사람들은 자숙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박계 주자들은 친박계를 겨냥해 파상 공세를 펼쳤다. 정병국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계파 패권주의가 여전히 살아 숨 쉬며 공천개입에 이어 당 대표 선거까지 개입할 경우 새누리당은 몰락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며 친박계 인사들의 계파 해체 선언을 촉구했다. 

김용태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공천 과정에 관여했는지 아니면 진박(진실한 친박)계들이 대통령 이름을 팔아 국민도 속이고 대통령도 속였는지 밝혀달라"고 요구했고, 당 지도부에 "최·윤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여론이 악화되자 최·윤 의원은 이날 오전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한 국회 긴급 현안질문을 앞두고 열린 당 의원총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본회의에도 불참했다. 

   
서청원 의원
서 의원이 결과적으로 최·윤 의원의 '공천 교통정리' 수혜자가 된 것도 불출마 결정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들로부터 지역구 변경 압박을 받은 예비후보는 서 의원과 경쟁을 벌이던 김성회 전 의원이었다.

서 의원이 불출마했지만, 당권 구도가 비박계에 유리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단할 수는 없다. 현재 당권 주자는 친박계 이정현, 범친박계 내지 중립 성향의 이주영·한선교, 비박계 정병국·주호영·김용태 의원 등 6명이다. 애초 예상과 달리 친박계가 아니라 비박계 후보가 난립하는 양상이다. 친박계 대표 선수로 예상됐던 서 의원의 불출마로 비박계 후보 단일화가 더욱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태우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RSS

  1. 1BTS 공연 입장 거부 사태, 아미 반발 지속 #머오터해명해 #빅히드_피드백해
  2. 2기록의 사나이 이강인…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골든볼
  3. 3“고유정 집안이 재력가라…” 유족·현 남편, 고유정 관련 잇단 우려
  4. 4신라대 무용학과 탈의실 침입 대학생 체포…경찰 “여죄 수사 중”
  5. 5한국 U-20 아쉬운 역전패, 그래도 준우승 '역사' 썼다
  6. 6이강인 선수 아버지는 태권도 관장, 과거 제자가 쓴 글 보니…
  7. 7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23> 바다를 건너 일본으로 간 우리말
  8. 8 르노삼성 노조 14일 2차 잠정 합의안 투표…통과 유력
  9. 9문재인 대통령, 노르웨이와 수소에너지 협력 논의
  10. 10이강인에 쏟아지는 러브콜…“레반테·아약스·PSV 관심”
  1. 1 U20 월드컵, 文대통령 “멋지게 놀고 나온 선수들 자랑스럽다”
  2. 2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시민 2000여명 배웅속 DJ곁에 잠들다
  3. 3文대통령, 북유럽 3국 순방 마치고 귀국…故이희호 여사 유족 위로
  4. 4文정부 두번째 검찰총장 누구…최종 후보자 주초 지명할 듯
  5. 5여야3당 원내대표 담판 무산…한국당 제외 6월국회 소집 추진
  6. 6
  7. 7
  8. 8
  9. 9
  10. 10
  1. 1대선주조, 대선보다 0.2도 낮은 신제품 '고급소주' 출시
  2. 2르노삼성차 임단협 최종 타결... 오는 24일 조인식 예정
  3. 3부산 40여 개 축제 통폐합…글로벌 축제로 판 키운다
  4. 4내일부터 2금융권에도 DSR 도입…대출심사 깐깐해진다
  5. 5내년 SOC 예산 18조 원…올해보다 8% 줄어든다
  6. 6
  7. 7
  8. 8
  9. 9
  10. 10
  1. 1양현석, 한서희 협박 의혹…위너 이승훈 연루 정황도
  2. 2하나씩 맞춰지는 고유정 범행 동기 미스터리
  3. 3병원 실수로 뒤바뀐 시신 화장한 뒤 확인
  4. 4유족·현 남편, 고유정 관련 잇단 우려 “고유정 집안이 재력가라…”
  5. 5홍상수 이혼 기각한 재판부, 이유는… “김민희 국내 활동 잠행 이어질 듯”
  6. 6서울 ‘잠실날씨’ 검색어 등극 왜…비 오는데 거리 응원 어쩌나
  7. 7공무원시험 시간은 “학생증이 신분증으로 인정되는 특이경우는”
  8. 8Sheer·Utter·Keep abtreast of·excavate·exhume… 공무원시험 영어 뜻은?
  9. 9“고유정 집안이 재력가라…” 유족·현 남편, 고유정 관련 잇단 우려
  10. 10한화이글스 엄태용, 미성년자 성폭행 징역 4년 6월형... 범행 방법 경악
  1. 1이강인 선수 아버지는 태권도 관장, 과거 제자가 쓴 글 보니…
  2. 2기록의 사나이 이강인…메시 이후 14년 만에 18세 골든볼
  3. 3한국 U-20 아쉬운 역전패, 그래도 준우승 '역사' 썼다
  4. 4U-20 김정민에게 누가 돌을 던지나… 경기력 부진 네티즌 악플에 “최선다한 선수에 박수” 반박
  5. 5FIFA U-20 월드컵 3/4위전 이탈리아 - 에콰도르, 전반 0-0 동점
  6. 6FIFA U-20 월드컵, 이탈리아-에콰도르 0-0 동점 속 연장전 돌입
  7. 7김현우에게 주심이 ‘아빠 미소’ 지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8. 8FIFA U-20 대한민국-우크라이나 결승전 1분 쿨링브레이크 진행... 쿨링브레이크란?
  9. 9‘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 생방송 - Again 날아라 슛돌이’ 특집 중계방송…‘디지털 라이브’
  10. 10우크라이나전 선발 라인업…오세훈·이강인 투톱, 골키퍼 이광연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낙동강수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