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위안부 등 산적한 현안…대화 물꼬트기 그칠듯

한일 내달 2일 정상회담

  • 국제신문
  • 손균근 기자 kkshon@kookje.co.kr
  •  |  입력 : 2015-10-28 19:39:18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두 정상 오찬없는 짧은 만남
- 아베 전향적 자세 여부 관심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의 첫 정상회담이 다음 달 2일 개최로 확정되면서 양국 간 산적한 현안을 풀고 관계 정상화의 길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한일 정상회담은 양국 간 최대 현안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아베 정부의 과거사 역주행으로 3년여간 이뤄지지 못했다. 이 때문에 이번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양국 관계 정상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강하지만, 실제로 의미 있는 결과물이 도출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먼저 우리 정부는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위해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인정과 피해자 지원 등에 대한 전향적인 자세전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이 이번 회담에서도 이와 관련한 진전된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은 낮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은 이번 정상회담 개최 협의 과정에서 회담의 방식과 의제 등을 놓고 우리 측과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8일 회담개최 일정을 공식 발표한 뒤 기자들과 문답에서 "두 정상이 회담에서 충분한 시간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문제를 포함해서 양국 간 현안들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면서 "두 정상이 오찬을 함께 가지실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오찬을 갖는 모양새를 원한 일본의 입장을 우리가 수용하지 않았다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한 부분이다. 거꾸로 일본이 우리의 요구 수준을 받아들이지 않은 게 아니냐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이 이번에 마주 앉았다는 자체가 향후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한 대화의 물꼬를 텄다고 볼 수 있고, 두 정상의 첫 만남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까지 있다.

양국 간 과거사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 내용 외에 아베 총리가 과거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과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 등 역사인식과 관련한 언급을 할지도 관심거리다.

아베 총리는 지난 8월 14일 전후 70주년 담화(아베담화)에서 '과거형' 반성과 사죄를 한 적이 있다. 이에 대해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다"고 평가한 박 대통령은 일본의 반성을 성의 있는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