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朴정부 출범 전 신공항 지역갈등 재연 조짐

"가덕도 건설 공약 이행하라" 부산 시민단체 조기 건설 촉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해공항 가덕이전 범시민운동본부가 14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덕도 신공항 공약 이행 및 조기건설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진우 인턴기자
- TK, 청원서 내고 23일 토론회
- 창원 대산면 등 새 후보지 거론

신공항 입지를 둘러싸고 새 정부 출범 전부터 지역 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부산 시민·사회단체가 망라된 김해공항 가덕이전 범시민운동본부는 1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공약 이행 및 조기 건설을 위한 로드맵 마련을 촉구했다.

시민단체들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대선 기간 부산을 찾아 "부산 시민이 바라는 신공항을 반드시 건설하겠다"고 밝힌 것을 사실상 '가덕 신공항'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도 시민단체들은 "여러 후보지를 놓고 신공항 입지 후보지를 평가하면 지역 간 유치 경쟁으로 극심한 지역 갈등이 재연될 수밖에 없다"면서 "가덕도 해안 입지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이른 시일 내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허남식 부산시장은 지난 9일 인수위를 방문해 포화상태에 이른 김해공항의 가덕도 이전을 요구했다.
대구상공회의소와 남부권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는 오는 23일 대구상의에서 토론회를 열고 신공항 입지를 기존 경남 밀양시 하남읍에서 창원시 대산면으로 넓히자는 내용을 다룰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창원뿐 아니라 애초 후보지에 거론됐던 경북 영천시 금호읍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대구·경북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대선 기간 '김해공항 가덕 이전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세욱 김해공항 가덕이전 범시민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대구에서 남부권 신공항 건설을 위한 청원서를 인수위에 내놓고 있고 오는 23일 남부권 신공항 토론회를 여는 것은 국민대통합을 위해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지적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