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마라톤대회
부산메디클럽

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서 모두 박근혜에 앞서

리서치뷰 조사, 安 50.1%-朴 44.6%...文 47.8%-朴 45.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대선 D-56 리얼미터 조사, 안철수 49.4% vs 박근혜 43.6%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양자(兩者) 대결에서 모두 뒤진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기관인 리서치뷰가 뷰앤폴과 함께 22~23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박 후보는 문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선 문 후보가 1.1%포인트 상승한 47.8%, 박 후보가 2.4%포인트 하락한 45.4%였다. 문 후보가 오차 범위 안에서 2.4%포인트 앞섰다.

 안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도 안 후보는 0.1%포인트 오른 50.1%, 박 후보는 1.7%포인트 떨어진 44.6%로 안 후보가 5.5%포인트 앞섰다. 지난 주말 조사에 이어 안 후보는 지지율 50%대를 유지했다.

 다자(多者)대결에서 박 후보는 40.9%로 선두를 유지했지만 지난 주말 조사보다 3.6%포인트 떨어졌다. 안 후보도 0.5%포인트 하락한 27.8%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문 후보는 2.4%포인트 상승한 26.4%로 다자대결에서 안 후보와 접전 양상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ARS(RDD) 휴대전화'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1%포인트(응답률 7.4%)다.


 한편 리얼미터가 대선을 57일 앞두고 23~24일 이틀 동안 전국의 성인 남녀 1500명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후보와 야권 단일후보로 가상한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양자(兩者) 대결은 안 후보 49.4%, 박 후보 43.6%로 안 후보가 5.8%포인트 앞섰다.

 같은 여론조사 기관이 1주일 전인 지난 17일 조사에서는 안 후보 46.7%, 박 후보 47.7%였다. 1주일 사이 안 후보는 지지율은 2.7%포인트 상승한 반면 박 후보는 4.1%포인트 하락했다. 박 후보가 지난 21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내놓은 정수장학회 관련 입장 표명이 당 안팎의 비판을 받고 있는데다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둘러싼 새누리당과 민주당 간의 치열한 정치공방을 주고 받는 것이 박 후보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고 안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의 양자 대결에서는 박 후보 46.4%, 문 후보 45.4%로 박빙 양상이었다. 두 후보간 1주일 전 조사에서는 박 후보 49.4%, 문 후보 42.4%였다. 박 후보의 지지율은 3%포인트 하락한 반면 문 후보의 지지율은 3%포인트 상승했다.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 간 야권 단일화 후보 선호도에서는 안 후보가 42.5%로 36.3%를 기록한 문 후보보다 6.3%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지난 17일 야권 단일후보 지지도 조사에서는 안 후보 43.4%, 문 후보 33.4%였다.

 3자 대결에서는 박 후보 42.6%, 안 후보 26.7%, 문 후보 23.8%였다.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및 휴대전화 임의걸기(RDD)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표준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사진 공모전
독후감 공모전
20대 국회 PK 상임위원장에게 듣는다
유재중 안행위원장
20대 국회 PK 상임위원장에게 듣는다
이진복 정무위원장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김해레일파크 레일위의 낭만
경남도청
양산삽량문화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