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찰팀 수첩에 'BH 지시사항'" 민간인 불법사찰 파문 또 도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10-21 21:38:28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의 법무부에 대한 국감에서는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현 공직복무관리관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파문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불법사찰에 가담한 지원관실 원모 전 팀원의 수첩 사본을 제시, "수첩에 '8월11일 회의' 'BH 지시사항'이라는 문구가 있고 민정·사회수석에게 보고했다는 내용도 있는데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장관이 검찰에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박지원 의원도 "원씨의 수첩은 80여 페이지인데 곳곳에 'BH'라고 적혀 있다. 새로운 사실이 나왔으니 재수사해야 한다"며 수사지휘권 발동을 촉구했다.

그러나 이귀남 법무장관은 "새로운 증거가 발견되면 언제든지 재수사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마찬가지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부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