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천안함 최종보고서 `러 결과 빼고` 오늘 공개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 명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9-12 21:25:47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방부는 13일 오전 '천안함 사건 합동조사결과보고서'를 발간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1개월여의 준비 끝에 국문(289페이지)과 영문(313페이지)으로 각각 발간되는 보고서는 사건의 개요와 침몰원인 판단, 세부분석, 결론, 부록 등 모두 5장으로 구성됐다. 합동조사단에 참여한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등 4개국은 이 보고서 내용 및 발간에 동의하는 서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보고서는 천안함이 "어뢰에 의한 수중 폭발로 충격파와 버블효과를 일으켜 선체가 절단되고 침몰했으며 수중 폭발 지점은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라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 사용되는 고성능 폭약 250㎏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됐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5월20일 발표됐던 조사 결과와 같은 내용이다. 보고서는 수상폭발(순항·탄도미사일), 기뢰폭발, 어뢰폭발, 육상조종기뢰(MK-6)폭발 등의 유형별로 미국과 한국의 조사팀이 분석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시하는 한편 미국과 영국, 한국 조사팀의 의견을 종합한 결과 어뢰에 의한 폭발이라고 명시한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최종보고서에는 러시아 조사단의 조사결과는 포함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러시아 측의 조사결과는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며 "러시아 측이 조사를 마치고 귀국하면서 '비접촉 폭발'에는 동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