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韓·美 - 北·中 천안함 정면충돌

하노이 아세안안보포럼 개막

"北 사과하라" … "적반하장" 맞서

中 "국면전환 시점" 북한 옹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7-23 22:16:28
  •  |  본지 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3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동남아우호협력조약 서명식에서 박의춘(오른쪽) 북한 외무상이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앞을 지나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 하노이에서 23일 개막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남·북·미·중이 정면 격돌했다.

한·미 양국이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를 요구하고 6자회담에 앞서 비핵화의 진정성을 보이라고 촉구하자 북한은 즉석에서 "적반하장"이라고 반발했고, 중국은 6자회담 조기 개최를 통한 국면 전환을 주장했다.

이날 오전 하노이 국제컨벤션센터(NCC)에서 열린 ARF 외교장관 회의 리트리트(자유토론)에서 우리 측 대표인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에 대해 "천안함 도발행위를 명확하고 진실되게 시인하고 사과하라"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수 있는 어떤 도발행위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또 "북한은 국제사회의 촉구를 무시하고 핵개발을 지속하고 있고 한국에 대해 도발과 위협을 계속할 수 있다"면서 "북핵 문제는 6자회담을 통해 포괄적이고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하며 그러려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실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고립되고 호전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는 북한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북한이 현재 이웃국가들에 대한 위협과 공격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이룬다면 역내의 책임있는 국가로서의 혜택을 향유하게 될 것"이라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지지했다.

이에 대해 북한 박의춘 외무상은 우리 측의 사과요구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며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며 "천안함 문제는 아직까지 완전히 규명된 것이 아니며 진상을 객관적으로 밝혀내기 위해 검열단 파견을 요청했지만 한·미 양국이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양제츠 외교부장은 "천안함 문제는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이 발표된 만큼 이제 페이지를 넘겨야 한다"며 국면전환을 주장하고 "6자회담을 조속히 개최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