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6·2 지방선거 D-4] 등록기간 중 탈당 후보 자격 상실

구의원 출마자 "선관위 탓" 반발

이중당적 논란 후보 입당원서 가짜로 판명돼 자격 유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동래구 기초의원 선거에 나섰던 한 후보가 당적 정리를 하지 못해 선관위로부터 등록 무효 판정을 받아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 하지만 해당 후보는 선관위가 후보 등록 당시에 이를 제대로 걸러내지 못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동래구 선관위는 28일 오후 선관위원회의를 개최해 '후보등록기간 중에 당적을 이탈·변경할 경우 등록 무효'라는 선거법 조항을 적용, 동래구 기초의회 라선거구 무소속 후보인 주모(58) 씨에 대해 후보자격 상실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주 씨가 후보 등록 기간인 지난 13일 한나라당을 탈당한 뒤 14일 후보 등록을 신청했기 때문에 등록 무효 사유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선관위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주 씨는 강력 반발하며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주 씨는 "지난 14일 후보등록 당시 관련 서류에 한나라당 탈당계를 첨부했지만 선관위에서 이를 검토하지 않아 당초부터 후보자격이 없는데도 승인을 해줬다"면서 "선관위의 행정 미비로 수천만 원의 선거비용을 날리고 그동안의 선거운동이 무위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 북구의원 나 선거구에 출마한 진보신당 허진순 후보의 이중 당적 논란(본지 지난 26일자 8면 보도)은 결국 한나라당 입당원서가 가짜로 밝혀져 후보 자격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