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6·2 지방선거 D-5] 긴장 고조 개성공단, 268명 부재자 투표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0-05-27 22:05:10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천안함 사태를 둘러싼 북측의 '행동조치' 실행으로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개성공단 업체 관계자 및 근로자들이 27일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통일부는 27일 개성공단 장기체류자 가운데 총 374명을 대상으로 6·2 지방선거 부재자 투표가 실시됐으며 이 가운데 268명이 투표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전 10시~12시, 오후 2~4시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부재자 투표를 한 뒤 투표를 마치고 개성공단으로 돌아갔다.

선관위 관계자는 "천안함 사태가 터졌지만 개성공단 근로자들이 투표를 하는 데 현재까지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부재자 투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북측의 '행동조치'로 판문점 연락사무소와 해운당국 간 통신 차단, 개성공단 내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인력 추방조치가 이뤄진 이튿날인 이날도 개성공단 출입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