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돈으로 표 구하던 시대 끝나… 선거법 위반 누구든 엄중대처"

양승태 선관위원장 담화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5-19 21:52:33
  •  |  본지 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양승태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지방선거 선거운동 개시일을 하루 앞둔 19일 "불법으로 표를 구하던 시대는 지났다"며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선 그 대상이 누구든 엄중,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이날 선관위 과천청사에서 발표한 공명선거 담화문을 통해 "정당과 후보자는 선거법을 준수하고 정책으로 당당하게 경쟁해야 유권자의 귀중한 표를 얻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성숙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 정당과 후보자의 법 준수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정당, 후보자는 솔선해 법을 지키고 실천 가능한 참 공약으로 경쟁하는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 위원장은 유권자를 향해 "돈이나 음식물로 환심을 사려 하거나 남을 헐뜯고 비방하는 후보에게 절대로 표를 줘선 안 된다"며 "정책, 공약을 비교하고 자질을 따져 주민 모두를 위해 헌신할 적임자를 선택해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공무원이 본분을 망각하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한다면 공명선거의 틀이 무너진다"며 "중립성에 의구심을 사거나 선거개입 오해를 불러일으킬 행위는 추호도 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 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