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6.2지방선거 최종경쟁률 2.5대1..예상외 저조

1만20명 후보등록..2006년 3.2대 1보다 훨씬 낮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5-15 08:26:0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앙선관위는 6,2 지방선거 후보등록 마감 결과, 1만20명이 등록을 마쳐 평균 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이 같은 경쟁률은 지난 2006년 지방선거 당시의 3.2대 1보다 떨어지는 것이다.

선관위는 교육감, 교육의원 선거 등을 포함해 8개의 선거가 동시 실시되는 이번 지방선거의 경쟁률이 사상 최고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예상외로 경쟁률은 저조하게 나타났다.

이는 전체 선출인원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지방의원 등록 후보가 예상보다 감소해 전체 경쟁률을 떨어뜨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선관위에 따르면 16개 시.도지사 선거에는 58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쳐 3.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228명을 선출하는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780명이 등록해 3.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지역구 광역의원 1천779명(2.6대 1) ▲지역구 기초의원 5천862명(2.3대 1)▲비례대표 광역의원 267명(경쟁률 3.3대 1) ▲비례대표 기초의원 919명(2.4대 1) ▲교육감 81명(5.1대 1) ▲교육의원 274명(3.3대 1)이 등록을 마쳤다.

광역단체장 선거에선 광주가 6.0대 1을 기록해 경쟁률이 가장 높았고, 부산과 경남이 각각 2.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는 전북 임실군과 경북 경주시가 8.0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교육감 선거의 경우 부산과 대구가 각각 9.0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충남이 2.

0대 1이었다.
선거 사상 최초로 8개 선거가 실시되는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 교육감, 교육의원 등 모두 3천991명을 선출한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