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트럼프 유죄’ 둘로 나뉜 美…49%“대선 중단” vs 47% “정치 재판”

‘성추문 입막음 판결’ 후 조사…민주-공화 지지자 반응 상반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일부연합뉴스 | 2024.06.03 18:55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유죄 평결에 대해 미국 여론이 갈라지고 있다. 조사 대상자의 정당 지지 성향에 따라 유죄에 대한 찬반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ABC뉴스와 입소스가 트럼프 전 대통령 유죄 평결 다음날인 지난달 31일(현지시간)부터 지난 1일 사이 성인 남녀 781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오차범위 ±3.7%)에서 50%는 트럼프 유죄 평결에 대해 ‘옳다’고 답했고, 49%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대선 출마를 접어야 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도적으로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본다는 답이 51%였고, 트럼프가 잘못을 저질렀지만 고의는 아니었다고 본다는 답이 12%, 트럼프가 잘못한 것이 없다는 답이 19%를 각각 차지했다.

반면 응답자의 47%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이번 입막음 돈 관련 기소가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정치적 동기에 따른 기소가 아니다’라는 응답 비율(38%)보다 높았다.
이처럼 여론이 양분된 것은 민주·공화 양당 지지자들 사이에 이번 사안에 대한 ‘공감대’가 미미함을 보여줬다. 민주당원 응답자 중 유죄 평결이 ‘옳다’고 답한 비율은 83%,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출마를 그만둬야 한다’는 응답 비율은 79%에 각각 달했다. 이에 비해 공화당원 응답자 중 유죄 평결이 ‘옳다’고 답한 사람 비율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도전을 그만둬야 한다’고 답한 사람 비율은 나란히 16%에 그쳤다.

무당파 응답자 중에서는 ‘유죄 평결이 옳았다’는 답과 ‘트럼프가 대권 도전을 접어야 한다’는 응답이 각각 52%로 집계됐다. 반면 무당파 응답자 중 45%는 이번 재판이 ‘정치적 동기’에 따라 이뤄졌다고 답했다.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