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중국 제로 코로나 반대 '백지 시위' 등장

베이징 상하이 우한 청두 홍콩서 잇달아 시위
우루무치시 아파트 화재 참사 계기로 나와
유엔 "국제인권법과 기준에 따라 대응 촉구"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2022.11.29 07:31
중국 내에서 제로 코로나 반대를 하는 일명 ‘백지 시위’가 등장했다. 유엔은 중국에 국제인권법과 기준에 따라 시위에 대응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 28일 홍콩에서 백지 시위가 진행되는 모습. AP 연합뉴스
29일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주말 베이징의 한 상업 지역에 백지에 아무런 구호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몰렸다. 이곳은 한국 미국 일본 등 각국 대사관이 위치한 곳으로 호텔과 상업시설이 밀집한 곳이다. 백지를 든 이들은 지난 24일 우루무치시에서 발생한 아파트 화재 희생자를 추모했고 봉쇄 대신 자유를 원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방역 조치 폐기를 촉구했다. 백지는 검열에 저항하는 의미이고, 2020년 홍콩에서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에서 등장하기도 했다.
AFP와 로이터는 “베이징에서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과 우루무치시 화재 참사에 항의하기 위해 백지를 든 시위대가 시위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베이징뿐만 아니라 상하이에서도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가 일어나기도 했다. 또 우한 청두 홍콩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영국 BBC 기자가 경찰에 붙잡혀 구타당했다고 BBC가 밝히기도 했고 로이터도 자사 기자가 경찰에 붙잡혔다가 풀려났다고 전하기도 했다.

유엔은 절제된 대응을 중국에 촉구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제러미 로런스 대변인은 “우리는 중국이 국제인권법과 기준에 따라 시위에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에 관해 사회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토론을 허용하면 공공정책을 더 잘 이해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에 관한 시민의 우려에 대응하는 과정은 투명해야 한다. 시민의 권리를 제한할 때도 과학적 근거를 두고 비차별적으로 해야 한다. 기간을 제한하는 등 권리를 보호할 장치를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