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60초 뉴스] 11월 11일 11시...부산 향해 1분만

11일 11시 부산 전역 추모 사이렌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 추모 비행도
홍정민 기자 hong1225@kookje.co.kr | 2022.11.10 18:36

  
11월 11일 오전 11시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턴투워드 부산’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이 거행된다.

2021년 11월 11일 거행된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 국가보훈처
‘턴 투워드 부산’이란 부산 유엔공원에 잠들어있는 한국전쟁 유엔 참전용사를 향해 1분간 묵념하자는 의미다. 2007년 캐나다 참전용사 빈센트 커트니 씨가 제안해 2020년에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번 추모식에는 15개국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민식 보훈처장, 그리고 22개국 주한외교사절들을 비롯해 총 6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날 추모에 동참하자는 의미로 오전 11시 부산 전역에 1분간 사이렌이 울리며,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추모 비행이 시작된다. 아울러 이번 추모식에서는 마티아스 후버투스 호헌봄(1927.5.8~2021.9.14 네덜란드), 에두아드 율리우스 엥버링크(1931.8.7~2020.8.31 네덜란드), 제임스그룬디(1931.6.22~2022.8.10 영국) 등 참전용사 3인의 유엔기념공원 안장식도 함께 거행된다.

왼족부터 마티아스 후버투스 호헌봄(네덜란드), 에두아드 율리우스 엥버링크(네덜란드),제임스그룬디(영국) 한국전쟁 참전 용사. 국가보훈처
부산시는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하는 행사”라며 “많은 시민들이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 유엔공원은 전세계 유일 유엔기념공원이며 참전용사 묘비 2315기가 안치돼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