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파키스탄 총리 "지구온난화 책임있는 국가들 홍수 피해 보상해야"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2022.09.24 14:30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가 온실가스 배출 등 지구온난화의 책임이 없음에도 자국민이 홍수로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24일 돈(DAWN) 등 파키스탄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샤리프 총리는 전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 연설에서 “지구온난화의 파괴적인 예가 파키스탄에서 발생했다”면서 “전체 온실가스에서 파키스탄의 배출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1% 미만이다. 우리는 스스로 만들지 않은 위기와 홀로 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온실가스를 주로 배출하는 잘 사는 나라가 기후 변화로 재난을 겪는 개발도상국을 지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샤리프 총리는 또 “이번 홍수로 파키스탄 국민 3300만명의 건강이 위험에 처했고 국민의 삶은 영원히 바뀌게 됐다. 파키스탄에서 일어난 일은 파키스탄에만 머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홍수는 기후 재앙의 신호라고 말했다.

이에 글로벌 리더들은 협력을 통해 너무 늦지 않게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빌라왈 부토 자르다리 파키스탄 외무부 장관도 전날 유엔총회 부속 회의에서 산업 국가들은 개도국이 기후 변화로 인해 입은 피해에 대해 보상해줘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달 초 파키스탄 홍수 현장을 찾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주요 20개국(G20)이 오늘날 온실가스의 80%를 배출한다면서 “파키스탄 같은 개도국이 이런 재난에서 회복할 수 있도록 부유한 나라가 도와줘야 할 도덕적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당시 구테흐스 총장은 잠정 집계한 파키스탄의 홍수 피해 규모가 300억 달러(약 42조5000억 원)를 넘어설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의 홍수로 물에 잠긴 마을에서 뗏목을 탄 주민. AFP 연합뉴스
파키스탄에서는 지난 6월 중순부터 시작된 계절성 몬순 우기로 큰 홍수가 났다.

해마다 몬순 우기 때면 큰 피해가 생기곤 했지만, 올해 폭우 강도는 이례적으로 강했고 고산의 빙하 녹은 물까지 더해지면서 국토의 3분의 1 이상이 물에 잠겼다.

우기 동안 사망한 이는 1600명을 넘었고 주택과 도로 붕괴 등 재산 피해도 심각한 상태다. 최근엔 물이 빠지면서 콜레라 등 수인성 전염병이 창궐하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