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한·미·일 외교장관 "北 7차 핵실험 강력 대응"...러·중 견제 성명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2022.09.23 11:07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하면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국무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진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히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전날 뉴욕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이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3국 외교장관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정책과 관련해 새롭게 법을 채택한 것을 포함해 핵무기 사용과 관련해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정을 해치는 메시지를 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반도 안정을 해치는 북한의 행동에 대응하고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통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올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해 여러 단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위협한 것에 대해 규탄했다. 이어 북한에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국제사회에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도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한국과 일본에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다. 공동성명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북한에 제안한 ‘담대한 구상’을 지지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공동성명에는 또 규칙 기반 경제질서를 강화하고 인도 태평양 지역과 세계에서 번영을 촉진하기 위한 3국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3국 외교장관은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한 뒤 “명백한 국제법 위반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고 우크라이나 정부 및 국민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어느 곳에서든 힘이나 강압으로 영토와 지역에 대한 현상을 변경하려는 시도에 대해 반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3국 외교장관의 이같은 조처는 최근 중국이 대만에 대해 무력시위를 하고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힘을 통해 현상 변경을 시도하려고 하는 것을 견제하는 의미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3국 외교장관은 아세안 및 태평양 도서국과의 협력 강화 방침도 공동성명에 담았다. 이들은 “태평양도서국 파트너들의 우선순위 필요를 지원하기 위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한다”며 “평화롭고 안정된 지역 유지를 위해 아세안 및 아세안 주도 기구에 대한 관여를 강화할 필요성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아세안과 태평양 도서국은 최근 미국이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공을 들이는 지역이다.

이날 박 장관은 블링컨 장관에게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한국 업계의 우려도 전달했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한국의 우려를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효과적 방안을 계속해서 함께 모색하자고 답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장관급 회의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