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부산발 SRT 축소 조짐에 발끈...철도노조 8일부터 준법 투쟁

"국토부가 타 노선 확대하며 부산서 차량 차출 가능성"
국토부, "여러 방안 검토 중으로 확정된 것 없다" 입장
조성우 기자 holycow@kookje.co.kr | 2023.06.07 18:40
철도노조가 국토교통부의 SRT 운행 확대 계획에 반대하며 8일부터 준법투쟁을 선언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본부가 7일 오전 부산역 앞에서 부산발 SRT 운행 축소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조성우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 부산본부는 7일 부산역 광장에서 국토부의 SRT 운행 노선 확대에 따른 부산발 SRT 운행 축소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에 따르면 국토부는 오는 9월부터 SRT 운행을 동해·호남·경전선으로 확대하기로 하면서 노선 확대로 필요한 차량을 부산발 SRT에서 차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선은 확대되는데 반해 차량은 제한적이라 부산발 차량이 확대 노선에 투입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수서발 동해·호남·경전선이 각 노선별로 편도 하루 4회 운행되는 것을 근거로, 노조는 현재 일 80회 운행하는 부산발 SRT 운행이 70회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철도노조는 부산발 SRT 차량이 줄어들면 시민불편과 더불어 안전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줄어드는 차량 공백을 메우기 위해 비상대기 열차를 없애고 정비 기간도 축소하는 방안을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철도노조 관계자는 “국토부는 정비 일정을 최대 하루 축소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표준 정비 일자가 기존 3~6일에서 2.5~5.5일로 줄어 노동강도가 높아질 수 있다”며 “이에 필요한 인원 확충이나 설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코레일 직원이 대부분인 철도노조는 경전·전라·동해선에 수서행 KTX 운행을 허용하는 등 양측이 통합 운영되면, 부산발 SRT 노선의 축소 없이도 경전·전라·동해선 일대 주민의 편익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토부가 코레일(서울역)과 SR(수서역)로 이원화된 고속철도 운영 체계를 고집해 SR에만 노선 확대를 허용하는 등 특혜를 주고 있다는 게 철도노조 측 주장이다. 국토부는 부산발 SRT운행 축소와 관련해 “현재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며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부산을 포함한 전국철도노동조합이 8일 준법투쟁에 돌입한다. 철도노조는 “국토부의 철도 쪼개기 민영화 추진과 SR 부당특혜를 규탄하기 위해 준법투쟁에 들어간다”며 “오는 15일 총력결의대회, 오는 9∼10월 총력 투쟁에 돌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