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27일 노량진수산시장서 임기 시작

지난 24일 취임식 후 4년 임기 첫 활동 개시
수산물 소비 촉진 위해 유통인프라 구축 의지 분석
김기성 신임 지도경제 대표도 "어장 축소 등 현안 해결"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2023.03.27 15:51
지난 24일 취임식을 가진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이 27일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4년간의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지난 24일 취임식을 가진 노동진(왼쪽에서 두 번째) 수협중앙회장이 27일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4년간의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중앙회 제공
노 중앙회장은 임기 첫날인 이날 새벽 2시 수도권 최대 수산물 도매시장인 노량진수산시장을 찾아 시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노 회장은 “수협이 이익을 창출해 어업인에게 직접적인 지원을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어업인 소득증대 유발 효과가 큰 수산물 소비 촉진에 중점을 두고 중앙회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어업인이 부자되는 세상’을 내건 노 회장은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노량진수산시장을 찾은 것은 국민이 수산물을 언제 어디서나 빠르게 즐길 수 있는 수산물 유통 인프라 구축을 통해 수산물 판로 확대 방안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앞서 노 회장은 지난 24일 취임식에서 어업인은 수산물 판매에 대한 적정가격을 보장받아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새로운 수산물 유통구조 개선방안을 밝혔다.

노 회장은 “중앙회 본연의 역할은 수익보다 조합과 어업인 지원이다”며 “중앙회가 앞으로 100년 미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조합과 수평적인 관계로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새로운 관계를 재정립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중앙회는 조합과 조합원에 대한 현장 의견을 반영하고 개선하는 것을 가장 최우선을 두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며 “조직의 수장인 나부터 경청, 소통, 공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회원 조합 지원과 관련해 “협동조합은 이윤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 연대와 협력의 상생정신을 기본으로 한다. 경영이 어려운 조합을 우선 지원함으로써 모든 어업인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노 회장과 임기가 함께 시작된 김기성 신임 지도경제사업 신임 대표이사도 임직원 특강에서 조직 운영 방향에 대한 포부를 내놨다.

김 대표이사는 “어장 축소, 어업인 비용 상승, 어업인 지원정책, 수산물 소비부진, 시장개방 등 수산현안 해결을 중심에 두고 조직을 운영하며 어업인과 조합을 지원하는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수협중앙회장은 15만 수협 조합원과 91곳의 수협 회원조합을 이끄는 수장으로이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