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정권 바뀌어도 문제 없나” 부산 유치 지속성도 질문

실사단 관심… 여야 “걱정마시라”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 2023.04.04 20:44
‘2030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부산 실사를 위해 방한 중인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이 엑스포 유치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관심을 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사단은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부산엑스포의 성공적 유치 및 개최를 위한 결의안’ 채택 과정을 지켜보기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 결의안 통과 뒤 김진표 국회의장이 본회의장을 찾은 실사단에 결의안을 전달했다. 실사단은 만장일치 찬성에 “어메이징(amazing)!”이라고 화답했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실사단은 본회의에 앞서 김 의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및 박홍근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와 비공개로 면담했다.
국민의힘 김 대표는 비공개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실사단이) ‘정권이 바뀌어도 계속해서 부산엑스포가 진행된다는 점을 확인해 달라’고 했다”면서 “당연히 정권이 바뀔 일 없지만, 이건 정권과 상관없이 대한민국의 과제라서 그렇게 계속 추진되리라는 것을 여야 대표가 확인해드렸다”고 말했다.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도 언론 통화에서 “(김 의장이) 부산엑스포를 개최하지 않겠다는 후보자는 다음 대선에서 떨어질 것이라고 (실사단에) 말해줬다”고 전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

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