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77> 스승 입적한 날 지은 진각국사 혜심의 칠언절구

저녁 바람에 이따금 꽃향기 불어오네(晩風時送暗香來·만풍시송암향래)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6-01 18:50:13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봄 깊은 절 뜨락은 깨끗해 티끌 없고(春深院落淨無埃·춘심원락정무애) / 한 잎 한 잎 떨어진 꽃이 푸른 이끼에 점 되네.(片片殘花點綠苔·편편잔화점록태) / 누가 소림 소식 끊겼다고 하는가(誰道少林消息絶·수도소림소식절) / 저녁 바람에 이따금 꽃향기 불어오네.(晩風時送暗香來·만풍시송암향래)

진각국사(眞覺國師) 혜심(慧諶·1178~1234)이 스승인 보조국사(普照國師) 지눌(知訥·1158~1210) 스님의 입적 날 지은 시 ‘국사께서 돌아가신 날(國師圓寂日)’로, 자신의 문집인 ‘무의자시집(無衣子詩集)’에 수록돼 있다. 지눌 스님이 1210년 3월 27일 입적하자 왕(희종)은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에 추앙하였다.

3행의 ‘소림소식(少林消息)’은 예전 달마대사가 소림사에서 7년간 면벽 수도 끝에 크게 깨달은 일, 즉 깨달음을 일컫는다. 그리하여 스승이 가시자 끊긴 줄 알았던 깨달음의 소식이 뜨락을 통해 전해온다. 스승은 가셨어도 그 가르침은 여전히 남아있음을 혜심은 깨닫는다.

혜심은 1201년 사마시에 합격하여 국립교육기관인 태학(太學)에 들어갔으나, 다음해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당시 수선사(修禪社)를 만들어 교화 활동을 하고 있던 지눌에게 가서 어머니의 재(齋)를 올린 다음, 지눌의 제자가 되었다. 지눌의 뒤를 이어 혜심은 수선사의 제2세 사주(社主)가 되어, 간화선(看話禪)을 강조하였다. 알다시피 지눌은 정혜결사(定慧結社)를 조직해 불교 개혁을 추진했으며, 돈오점수(頓悟漸修)와 정혜쌍수(定慧雙修)를 주장하며 선교일치(禪敎一致)를 추구했다.

필자가 은거하는 화개 목압마을은 불일폭포로 올라가는 초입에 있다. 심장이 좋지 않아 매일은 못 가지만 종종 폭포에 올라간다. 폭포 위에 불일암(佛日庵)이 있다. 지눌 스님이 이 암자에서 수행했다고 한다. 그리하여 스님이 입적하자 그의 시호를 따 이 암자 이름을 불일암으로, 청학동폭포를 불일폭포로 바꾸었다고 한다. 조선 시대 지리산유람기의 효시로, 청파 이륙(1438∼1498)이 쓴 ‘지리산유산기’(1463)에도 “쌍계사에서 동쪽으로 재 하나를 넘으면 불일암이 있고…”라며 불일암 내용이 나온다.

조해훈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 ‘다시 마주보다’ 2022 부산국제영화제 A to Z
  2. 27000만 원대 세관 드론 월 30분 운용…잦은 고장 원인
  3. 3‘비속어 논란’에서 文으로 전선 확대…국정감사 충돌 예고
  4. 4尹대통령 지지도 31.2%로 4주만에 하락세
  5. 5부산지역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 6곳에서 57명 감축
  6. 6부산대 女기숙사 심야 드론 출몰… 불법촬영 노렸나
  7. 7마산만 해안 일대 물고기 집단 폐사 원인 밝혀질까
  8. 8감사원 조사 통보에 文 “대단히 무례”…여 “답할 의무”
  9. 9심폐소생술로 고령 고객 살린 12년 차 은행 로비매니저
  10. 10우크라, 러 합병 선언한 도네츠크 리만시 탈환… 러 합병절차 속도
  1. 1‘비속어 논란’에서 文으로 전선 확대…국정감사 충돌 예고
  2. 2尹대통령 지지도 31.2%로 4주만에 하락세
  3. 3감사원 조사 통보에 文 “대단히 무례”…여 “답할 의무”
  4. 4감사원 文 서면조사 통보에 여야 정면 충돌
  5. 5"로널드 레이건 호는 파철덩어리" 북한, 미사일 도발 이어 조롱
  6. 6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文 전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7. 7‘비속어’ 공방에 날새는 여야…윤 대통령 지지율은 하락
  8. 8尹대통령, 이재명, 국군의날 행사서 악수, 대선 후 첫 대면
  9. 9국군의날에도 北 미사일 도발, 尹 "北, 핵무기 사용 기도한다면 압도적 대응 직면
  10. 10여야, 연휴에도 비속어 논란 공방
  1. 1부산지역 해수부 산하 공공기관 6곳에서 57명 감축
  2. 2부산 수소차 1700대 넘는데 수소충전기는 5기 불과
  3. 3국내 100대 기업 사내유보금, 지난해 1000조 원 돌파
  4. 4국토부, 청년·신혼부부 버팀목 전세대출 한도 확대
  5. 5지난해 5대 금융지주 이자이익, 비이자이익의 5배
  6. 6"기준금리 0.25%만 올라도 대기업 절반은 취약기업"
  7. 7한전 "전기 소비량 연 10% 감소하면 무역적자 59% 개선"
  8. 8“수산물, 40%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세요”
  9. 91살 이하 손주에 증여한 재산 지난해 1000억 원 육박
  10. 10현대차그룹, 글로벌 네트워크 동원 부산세계엑스포 지지 호소
  1. 17000만 원대 세관 드론 월 30분 운용…잦은 고장 원인
  2. 2부산대 女기숙사 심야 드론 출몰… 불법촬영 노렸나
  3. 3마산만 해안 일대 물고기 집단 폐사 원인 밝혀질까
  4. 4심폐소생술로 고령 고객 살린 12년 차 은행 로비매니저
  5. 5해양오염사고 10건 중 2건은 부산서 발생
  6. 6재능기부로 어두운 골목 밝혀준 동아대 전기공학과 학생들
  7. 7부산 금정구 상가 지하 1층 화재…10명 대피
  8. 8유리현관문→철제현관문… 여성범죄 예방하는 경찰
  9. 9창원 '우영우 팽나무' 진짜 천연기념물 됐다
  10. 10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 한때 비
  1. 1카타르 월드컵 D-50, 벤투호 12년 만의 16강 이룰까
  2. 2이대호의 10번, 롯데 ‘영구결번’
  3. 3‘조선의 4번 타자’ 마지막 경기로 초대
  4. 4‘니가 가라 2부리그’ 우승 경쟁만큼 치열한 K리그 잔류 전쟁
  5. 5이견없는 아시아 요트 1인자…전국체전 12연패 달성 자신
  6. 6저지, 마침내 61호 홈런…61년 만에 AL 최다 타이
  7. 7“농구의 계절 왔다” 컵대회 10월 1일 개막
  8. 829일 지면 5강 희망 끝…푹 쉰 롯데, KIA 잡아라
  9. 9벤투 ‘SON톱+더블 볼란치’ 카드, 본선서 ‘플랜A’ 될까
  10. 10LIV 시즌 최종전 총상금 715억 ‘돈잔치’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