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황] 포항권 바위만 한 대문어 손맛 짜릿

  • 박춘식 낚시칼럼니스트
  •  |   입력 : 2022-06-15 19:23:10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민물

한차례 내렸던 비로 각 자연지와 수로의 수량이 제법 풍부해졌다. 그러나 농번기라 이내 배수가 진행되는 시기여서, 붕어들의 입질은 예민했다. 창원 봉곡지에서는 20~28㎝급 2~3마리씩이 잡혔다. 이따금씩 월척급도 올라왔다. 청도천에서는 월척급을 잡은 꾼들이 더러 있었다. 밀양 초동지에서는 4짜급이 이따금씩 올라와 대물급을 노리는 꾼들이 많이 몰렸다. 함안권 수많은 자연지들에서도 25~28㎝급을 2~4마리씩은 잡을 수 있었다.

■바다

포항권 대문어낚시.
동풍이 계속 불어서 출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차례 내린 비 이후로, 바다 상황이 좋아지자 출조를 나선 꾼들은 전반적인 호조황에 싱글벙글했다. 영덕 강구앞바다에서는 참가자미낚시가 재미 있었다. 씨알 좋은 성대까지 덤으로 잡혀, 지겨운 줄 모르고 낚시를 즐겼다. 포항권에서는 대문어 배낚시가 호황세를 지속했다. 바닥에 잡어가 많으면 조황이 떨어지는 날도 있었지만, 대부분 출조객들이 ㎏급 대문어를 잡았다.

5월 초를 기점으로 시작되었던 울산권 벵에돔낚시가 6월 들어 정점을 치닫고 있는 느낌이다. 지난 주 서생앞바다로 향했던 출조객들 대부분이 마릿수 조과를 거두었다. 특히 긴꼬리 벵에돔 입질이 살아나서 화끈한 손맛을 즐긴 꾼들이 많았다.

부산권 한치낚시가 봇물터지듯 인기가 좋았다. 한차례 비가 내린 뒤 폭발적인 입질이 들어와 배를 구하기 어려웠을 정도였다. 세자릿수 조과를 올린 꾼들도 부지기수였다. 가덕도 원투낚시에서는 백조기가 마릿수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여름 백조기를 노리는 꾼들이 대거 몰려들었다. 진해권 한치낚시도 씨알과 마릿수가 좋았다. 통영권 한치낚시 역시 씨알 좋은 놈이 잘 물어주었다. 세자릿수 조과도 가능했다. 안정만 인근 해역에서는 화살촉오징어가 잘 잡혔다. 척당 50~150마리씩은 잡았다. 여수권 역시 한치 조황이 좋아, 남해권 전역이 한치낚시 돌풍이 불었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통영권에서는 선상 무늬오징어 애깅낚시가 대물시즌을 맞아 화끈한 손맛을 볼 수 있었다. 굵은 씨알이 일품이었으며, 한 마리를 걸어도 대물급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용초도에서는 25~33㎝급 벵에돔을 10~15마리씩 잡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4. 4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5. 5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6. 6"보리밥 좀 더 먹으려 방장 수락…생존 위해 거절 못했다"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8. 8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9. 9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10. 10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1. 1‘697표차’ 부산사하갑 총선 내달 2일 재검표…뒤집힐까
  2. 2박형준표 15분 도시 ‘국힘 시의회’가 제동 걸었다
  3. 3윤 대통령 지지율 최대폭 상승, 30%대 중반 재진입
  4. 4검찰 수사 압박에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5. 5전공노 "조합원 83.4%가 이상민 파면 찬성"
  6. 6관저회동 尹·與, 이상민 파면 일축…野 “협치 포기 비밀만찬”
  7. 7김정은 둘째딸 잇달아 공개 후계자 수업?
  8. 8尹,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예고 "내일 국무회의 직접 주재"
  9. 9한동훈, 자택 찾아가 도어락에 손 댄 더탐사에 “민주당과 협업한 정치깡패”
  10. 10윤 대통령, 28일 사천 우주항공청 포함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1. 1화물연대-정부 28일 첫 교섭…결렬 땐 업무개시명령
  2. 2산업은행 영업점 총괄실 부산 이전…1월부터 본격 가동
  3. 3부산항 컨 물량 80% 급감…공사현장 시멘트·레미콘 동났다
  4. 4가상자산 과세 내년 시행하나
  5. 5수소차 밸브 글로벌 선두주자…선박·기차 분야로 영역 확장
  6. 6중도매인·부산항운노조 이견…공동어시장 경매 3시간 지연
  7. 7현대차 넥소용 밸브 양산…1000만 불 수출탑 등 수상
  8. 8공공주택, 분야별로 최대 90%까지 청년·신혼부부에 배정
  9. 9정부 내년 성장률 1%대로 낮추나
  10. 10부산에서 해양·수산 관련 회의 잇달아 열려
  1. 13년 만의 부산불꽃축제 다음 달 17일 열린다
  2. 2"보리밥 좀 더 먹으려 방장 수락…생존 위해 거절 못했다"
  3. 3해경, 남천마리나 무단사용 혐의 입주업체 송치
  4. 4인천서 일가족 참변…10대 형제 2명 사망, 40대 부모 뇌사상태
  5. 52개월 여정 끝낸 갈맷길 원정대…전 구간 완보는 25명
  6. 6“가족도 시설도 노인부양 부담 가중…지역사회 돌봄은 시대 과제”
  7. 7고리 2호 연장 공청회 파행에도 강행, 한수원 ‘원안법 규정 악용’ 꼼수 의혹
  8. 8부산진구·북구 공유주택 구축…맞춤형 집 수리도 진행
  9. 9점심식사 시간 활용해 건강검진…의료버스, 질병예방 파수꾼 역할
  10. 10"세계봉사회 양육비 횡령 위해 마구잡이 감금…당시 부산시, 알고도 눈감아"
  1. 1[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겁 없는 가나 초반에 기죽여야…공격수 ‘골 욕심’ 내라”
  2. 2전세계 홀린 조규성, 가나 골망 뒤흔들까
  3. 3황희찬 못 뛰고 김민재도 불안…가나전 부상 악재
  4. 4스페인 독일 무 일본은 패 죽음의조 16강 안갯속
  5. 5아시아의 약진…5개국 16강 가능성
  6. 6완장의 무게를 견딘 에이스들
  7. 7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1월 28·29일
  9. 9일본, 코스타리카에 1-0 패배…16강 불투명
  10. 10레반도프스키 월드컵 본선 첫 골…폴란드, 사우디에 2-0승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대표팀 뒷이야기, 생생하게 전해드릴게요
롯데 자이언츠 2022 결산
발이 따라가지 못한 ‘디테일 야구’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