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뒷심의 사나이` 이승훈 "아시아 얼음판이 좁다"

동계AG 남자빙속 첫 3관왕

'쇼트'서 익힌 코너링 등 강점

팀추월 은메달로 4관왕 놓쳐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1-02-06 21:46:59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0.03초의 벽 앞에 동계아시안게임 사상 첫 4관왕의 꿈은 비록 실패로 돌아갔지만, 이승훈(사진)은 금메달 3개와 은메달 1개를 목에 거는 큰 업적을 이뤘다.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부에서는 지난 대회까지 단 한 명의 3관왕도 배출하지 못했다.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한국체대)은 폐막일인 6일 이규혁(서울시청), 모태범(한국체대)과 함께 출전한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일본에 0.03초 뒤진 3분49초21로 은메달에 그쳤다. 지난달 31일 남자 5000m와 2일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잇따라 금메달을 따낸 이승훈은 5일 1만 m까지 석권하면서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이날 열린 팀 추월에서는 은메달에 머물러 한국 첫 동계아시안게임 4관왕의 위업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이승훈은 2009년 4월 쇼트트랙 대표선발전에서 탈락한 뒤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그는 종목을 바꾼 지 불과 7개월 만에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아시아인 최초로 장거리인 1만 m를 석권했다. 쇼트트랙에서 익힌 코너링 기술이 그의 최대 강점이 됐다. 여기에다 강한 심폐지구력을 타고 났다는 평을 듣는다.

이승훈이 거둔 성과는 결코 선천적인 체력과 기량에 있는 것만이 아니었다. 오히려 그가 이번 대회에서 3관왕을 차지한 것은 벤쿠버 올림픽의 영광을 뒤로 하고 착실하게 이번 시즌을 준비한 성실함에 있다. 그는 경기마다 끝까지 강한 체력을 유지하는 것에 대해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더욱 열심히 준비했다"고 망설이지 않고 말했다.

실제 이승훈이 보여준 막판 뒷심은 대회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동료와 호흡을 맞춰야 하는 팀 추월을 뺀 나머지 3종목에서는 매번 막판 무서운 스퍼트를 보여줬다. 특히 5000m에서는 앞선 조에서 뛴 카자흐스탄의 드미트리 바벤코의 기록에 줄곧 뒤처지다가 마지막 질주를 앞세워 역전했다. 4바퀴를 남길 때까지 1.35초 차로 뒤졌지만 1바퀴를 남기고 1.07초 차로 역전, 결국 금메달을 땄다. 이승훈은 뒷심의 원동력에 대해 "경기 도중 체력 안배를 잘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스피드스케이팅에서만 뛴 선수들은 코너를 돌 때 길게 미는 느낌으로 달린다. 하지만 나는 짧은 템포로 툭툭 치면서 코너를 돌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적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아시아권에서는 맞수가 없음을 확인한 이승훈은 다시한번 세계 무대를 겨냥하고 있다. 그는 귀국하지 않고 캐나다 캘거리로 건너가 세계스피드스케이팅 올라운드대회(2월 11~13일)와 네덜란드 히렌벨 월드컵 7차 대회(3월 4~6일)에 나설 계획이다. 이승훈은 "아직 나는 세계적인 선수에 비해 부족한 면이 많은 것 같다. 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5. 5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6. 6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7. 7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8. 8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9. 9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10. 10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1. 1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2. 2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3. 3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4. 4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5. 5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6. 6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7. 7尹 대통령 지지율 45% 육박…올해 최고치
  8. 8北 인공위성 발사 日에 통보, 日 격추 가능성은?
  9. 9후쿠시마 오염수 시찰 마무리…정부, 수산물 수입 수순 밟나
  10. 10돈봉투, 코인에 '골머리' 민주당, 이번엔 체포동의안 딜레마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3. 3신태양건설- 양산 첫 ‘두산제니스’ 브랜드 2차 분양…편의·보안시설 업그레이드
  4. 4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5. 5부산도시공사- 센텀2 산단 등 22개 사업 추진…부산 첫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
  6. 6동일- 동일스위트 분양 흥행 신화, 김해 삼계·창원 남문서 이어간다
  7. 7부산-대마도 여객선 6월 1일부터 매일 운항
  8. 8부울경 상장사 순익 4배 ‘껑충’…뜯어보니 부산만 뒷걸음질
  9. 9“공공기관 2차 이전 로드맵 연내 발표 어렵다”…또 총선용?
  10. 10일본 소비자들 한국 김에 ‘푹 빠졌다’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5. 5“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6. 6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7. 730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 내려
  8. 8[포토뉴스] 향기에 취하고, 색에 반하고…수국의 계절
  9. 9외국인 손님 다시 넘쳐난다…남포동 모처럼 즐거운 비명
  10. 10북항 해상도시, 시내버스도 오간다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9. 9한국 탁구, 세계선수권 값진 ‘은 2·동1’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프로 뺨치는 지옥훈련…올해 창단 첫 우승 일궈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