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1> 머리와 다리 ; 생명체 모양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11-21 19:35:50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심심풀이 땅콩이랑 같이 마른 오징어를 먹을 때 가장 맛없는 부위는? ①머리 ②몸통 ③다리. 만일 이런 문제가 주어진다면 ①번이라고 대답하기 쉽다. 가운데 두툼한 몸통은 살이 부드러워 맛있고 아래쪽 다리는 질겨도 그런대로 씹는 맛이 난다. 하지만 위쪽 머리 부위는 억세고 퍽퍽하며 별맛이 없다. 그런데! 이 문제는 오징어라는 생명체를 전혀 모르고 낸 잘못된 문제다. 문제 자체가 오류다.

머리 아래 다리 두족류 몸통 아래 다리 외계인.
오징어 문어 낙지 등은 두족류(頭足類)다. 머리(頭) 아래 다리(足)가 달려서다. 사람은 몸통 아래 다리가 있지만 오징어는 머리 아래 다리가 있다. 즉 오징어는 위로부터 지느러미-몸통-머리-다리의 순으로 되어 있다. 우리가 오징어 머리라고 하면서 맛없게 먹었던 부위는 실은 머리가 아니라 지느러미다. 지느러미 아래로 내장과 항문이 들어 있는 몸통이 있다. 그 아래로 눈과 입이 있는 머리가 있다. 오징어 눈깔이 달린 부위다. 그 아래로 오징어 다리가 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팔(腕)과 발다리(足脚)다. 그러므로 오징어를 먹을 때 가장 맛없는 부위는? ①지느러미 ②몸통 ③머리 ④다리. 이렇게 문제를 옳게 냈어야 했다.

두족류 중 팔완목(八腕目)에 속하며 8개 다리를 가진 문어 낙지 주꾸미는 몸통 바깥쪽 지느러미가 작고 얇기에 지느러미를 머리로 오해할 일이 없다. 그러나 십완목(十腕目)에 속하며 10개 다리를 가진 오징어 한치 꼴뚜기는 몸통 위 지느러미가 비교적 크기에 지느러미가 머리처럼 보인다. 또한 오징어 한치 꼴뚜기는 몸통 아래 머리 부위가 문어 낙지 주꾸미보다 비교적 잘 드러나 보인다.

이들 두족류 연체동물들은 어째서 머리 아래 다리가 붙어 있는 걸까? 팔다리가 머리 아래 붙은 포유류는 아마도 없을 것이다. 포유류인 인간의 관점에서 보자면 머리와 몸통이 뒤바뀐 꼴이다. 그러니 오징어 가장 위에 있는 지느러미를 머리라고 오해하는 일이 생기는 것이다.

오징어처럼 머리 아래 다리가 달렸다고 해서 비정상적 잘못된 모양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인간처럼 몸통 아래 다리가 달렸다고 정상적 잘된 모양은 아니다. 제각각 그냥 그렇게 발생한 몸의 모양이 생존에 적합해서 그렇게 되었을 뿐이다.

만일 언젠가 오징어와 문어 등 두족류 동물들이 높은 지능을 가지게 되어 해저문명을 이루어 육상문명을 이룬 인류와 비등하게 소통하게 된다면? 머리 아래 팔다리가 달린 저들과 달리 거꾸로 몸통 아래 팔다리가 달린 인간을 어찌 보게 될까? 만일 우주 저 먼 곳에 문명을 이룬 생명체가 있다면 우리 인간처럼 머리-몸통-팔다리로 이루어져 있을까?

ET 등의 공상과학 영화에 나온 머리-몸통-팔다리 모양의 외계인 모습은 기괴하다. 그러나 머리-몸통-팔다리로 이루어진 인간의 관점에서 사람 모양 비슷하게 만든 제작물이다. 또한 인간이 지금과 같은 모양으로만 산다는 보장도 못 한다. 수십만 년-수백만 년-수천만 년-수억 년-수십억 년 장구한 시간과 세월 속에서 머리-몸통-팔다리 생명체와 영 다른 모양의 생명체가 변화무쌍하게 등장하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인간 관점의 좁은 생각에서 벗어날 일이다. 그래야 그럴듯한 상상이 파노라마처럼 넓게 펼쳐진다. 이매진 Imagine!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3. 3“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4. 4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5. 5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6. 6“가스 아끼려 난로 쓰다 전기료 3배” 취약층 생존비용 급증
  7. 7“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8. 8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9. 9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10. 10[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3. 3“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4. 4일 터지고서야 ‘뒷북 간담회’…TK 눈치보는 부산 국힘의원
  5. 5“또 나오라”는 檢에 이재명 불응 시사…구속영장 청구 수순?
  6. 6"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7. 7'방사성폐기물 특별법' 찬반 與 입장 오락가락
  8. 8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9. 9조경태 "전 국민 대상 긴급 난방비 지원 추경 편성하라"
  10. 10대통령실,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제기 김의겸 고발 방침
  1. 1수영강 조망·브랜드 프리미엄…센텀권 주거형 오피스텔 각광
  2. 2난방비 충격 시작도 안 했다, 진짜 ‘폭탄’은 다음 달에(종합)
  3. 3'난방비 폭탄'에… 부산지역 방한용품 구매 급증
  4. 4난방비 폭탄에 방한용품 불티… 요금 절감 방법도 관심(종합)
  5. 5대저 공공주택지구 사업 본궤도… 국토부 지정 고시
  6. 6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7. 7미래에셋 등 서울 기업들 ‘엑스포 기부금’ 낸 까닭은
  8. 8국토부 “전세사기 가담 의심 공인중개사 용서하지 않겠다”
  9. 9겨울에 유독 힘든 취약계층…난방비 급증하는데 소득은↓
  10. 10아마존 핫템된 ‘떡볶이’…지역 146사 해외 온라인몰 안착
  1. 1“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2. 2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3. 3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4. 4“가스 아끼려 난로 쓰다 전기료 3배” 취약층 생존비용 급증
  5. 5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6. 6[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7. 7아시아드CC “복지기금 그만 줄래” 주민 “일방파기” 반발
  8. 8면세등유·비룟값·인건비 급등 ‘삼중고’…시설하우스 농가도 시름
  9. 9경찰·국정원, 북한 지령 받아 창원서 반정부 활동 ‘간첩단’ 4명 체포
  10. 10HJ重이 곧 영도…작년 말 6500억 일감 확보로 부활 기지개
  1. 1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2. 2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3. 3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4. 4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5. 5임성재 PGA 시즌 첫 ‘톱5’
  6. 6"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7. 7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8. 8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9. 9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10. 10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