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87> 분석과 분류 ; 부족한 인간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10-24 19:34:5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버섯은 식물처럼 보이지만 식물이 아니고 균이다. 미역은 광합성을 하지만 식물이 아니고 원생생물이다. 버섯과 미역에 대한 이러한 설명은 통념을 비껴 간다. 린네(Carl von Linne 1707~1778)의 후예들은 온갖 생명체들을 분석하여 순차적 카테고리별로 분류했다. 인류가 이룩한 훌륭한 지식업적이다. 그러나 생명세계엔 원칙(原則)과 정칙(正則)만 있지 않다. 반칙(反則)도 변칙(變則)도 있다. 생물분류학으로 정확히 분류할 수 없는 요상한 생명체들이 있다.
인간의 분석으로 정확히 분류할 수 없는 생명체들
가령 새삼이 그렇다. ‘새삼스럽게 무슨 말씀을’의 그 새삼 같다. 이때 새삼은 좋은 의미로 들리지만 새삼의 정체를 알면 인사말로 쓸 게 아니다. 새삼은 식물계(界) 속씨식물문(門) 쌍떡잎식물강(綱)에 속한다. 겉씨식물보다 나중에 생긴 속씨식물이며 외떡잎 식물보다 진화한 쌍떡잎 식물이다. 식물계에서 나름 고등한 식물이다. 꽃이 피고 열매를 맺으며 포자도 아니고 종자인 씨를 내리며 번식한다. 그런데 식물이라면 마땅히 할 가장 중요한 일을 않는다. 새삼은 어떤 식물에 달라붙으면 뿌리와 잎이 퇴화하여 광합성을 하지 않고 빨아 먹는다. 질기며 강인한 누런 줄기로 공생도 아니고 기생하며 산다. 결국 숙주식물을 말려 죽여 버리면 다른 식물에 달라붙는다. 인간에겐 이로운 약재이지만 식물에겐 악독한 생명체다. 버섯은 광합성을 않기에 식물에 속하지 않고 균에 속한다. 미역은 광합성을 해도 식물에 끼지 못하고 원생생물에 속한다.

그런데 새삼은 광합성을 않아도 식물로 분류된다. 도대체 광합성을 하지 않는 식물이라니?

동물에도 그런 게 있다. 호주에 사는 오리너구리는 오리처럼 알을 낳는다. 그런데 부화되어 태어난 새끼에게 젖을 물린다. 포유류 암컷에게는 젖을 먹일 젖가슴이 있어야 하는데 없다. 그냥 어미 피부에서 젖이 스며 나와 새끼는 여기저기 핥아먹는다. 포유류는 자라면서 이빨이 생기는데 오리너구리는 자라면서 이빨이 빠진다. 도대체 이 괴상망측한 동물을 어찌 분류할까? 젖을 먹이니 조류도 아니고 알을 낳으니 포유류도 아니다. 넓적한 부리가 있으니 조류인가? 이빨과 젖가슴이 없으니 포유류도 아니다. 발이 없고 물갈퀴가 있으니 조류인가? 날개가 없으니 조류가 아니다. 어류는 확실히 아닐 텐데…. 물과 뭍 양쪽에서 사니 양서류인가? 물갈퀴가 악어처럼 생겼으니 파충류인가? 결국 여러 논란 끝에 오리너구리를 포유강(포유류)으로 애매하게 분류하기까지 백여 년 세월이 걸렸다. 도대체 알을 낳는 포유류라니? 2021년 밝혀진 오리너구리의 유전자 지도로 보자면 포유류+조류+파충류란다. 헐!

과학이 아무리 발전해도 100% 딱 정확하게 분석 분류하는 건 불가능하다. 부족하나마 아는 한계 안에서 인식하고 분석 분류할 수 있을 뿐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에코(Umberto Eco 1932~2016)는 ‘칸트와 오리너구리’라는 책을 썼다. 정확하기로 유명한 철학자 칸트를 제목에 올려 부족한 인간이 지니는 애매하며 어정쩡한 철학의 한계를 유쾌하게 지적하는 책이다.

인간은 자신의 부족함을 알 때 그 부족함이 오히려 부족력이 되어 부족함을 딛고 도약할 수 있다. 不知不足停滯 能知不足跳躍. 부지부족정체 능지부족도약. 부족하나마 한문을 대강대충 만들었다. 부족함을 알지 못하면 정체된다. 부족함을 능히 알아야 도약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8. 8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9. 9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10. 10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1. 1尹 지지율 4주만에 반등 40% 임박..."김성태, 천공 의혹 영향"
  2. 2'대통령실 갈등' 안철수 돌연 공개일정 중단 "정국 구상 숨고르기"
  3. 3與 당대표 적합도 안철수 36.9%, 김기현 32.1% 접전…최고위원은?
  4. 4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5. 5고 노옥희 전 울산교육감 남편 천창수 씨 교육감 보궐선거 출마 선언
  6. 6북한 '부촌' 개성서 아사자 속출, 북한 식량난 한계 도달
  7. 7野 '이태원참사 책임' 이상민 탄핵안 오후 발의..."8일 단독처리"
  8. 8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9. 9윤, 국힘에 "안 엄중 경고해달라"..."당무 개입, 민주주의 위배" 반발
  10. 10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전기자동차 리콜 급증… 믿고 타기에는 ‘뭔가 찜찜’
  3. 3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4. 4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가능성에 수산업계 대책 마련 고심
  5. 5부산 '100대 업종' 보니…1년간 예식장 12%↓·펜션 27%↑
  6. 6부산엑스포 현지실사 때 '최첨단 교통' UAM 뜬다
  7. 7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8. 8“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9. 9삼성전자 갤럭시 S23 사전판매 돌입…체험공간 부산에도
  10. 10“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1. 1"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2. 2“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3. 3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4. 4육군서 또 가혹행위 '하사가 병사에 드릴로'...부대 '무마' 정황
  5. 5갈비탕 쏟고 "조심 안 한 손님 책임"...항소 재판부 "주의는 식당 몫"
  6. 6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9. 9입춘 지나자 부산 울산 경남 낮 최고 10~13도...남해는 밤비
  10. 10“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