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립부산과학관, 4일부터 '과학기술, 국가유산을 남기다' 기획전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2021.06.04 14:33
국립부산과학관은 오는 8월 1일까지 기획전 ‘과학기술, 국가유산을 남기다’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전시는 국립부산과학관 1층 중앙홀에서 열리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 국가 중 과학기술 자료를 소개하는 전시회로, 국가적인 보존·관리가 필요한 자료를 선정하는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록제’를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전시물은 우리나라의 탁월한 과학기술을 엿볼 수 있는 조선시대 칠정산, 동의보감, 대한지질도, 한국형 전전자 교환기인 TDX-1 등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12종이며, 동일품 또는 복제품 형태로 선보인다.

특히, 부산의 대표 과학자인 우장춘 박사의 작물유전 연구와 품종개량 자료를 이번 기획전에서 선보인다. 1950년대에 우장춘 박사가 한국의 무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작성한 무 품종 계통도와 우리나라 최초의 기념논문집인 1958년 회갑기념 논문집이 포함돼 있다.

김영환 국립부산과학관장은 “과학기술적 가치와 교육적 가치를 동시에 지닌 귀한 자료를 준비했다. 관람객이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산물인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